[인물] 강원준 장로 부부 삼육대에 기부

113

강원준 장로 부부는 “먼저 떠난 딸의 꿈을 이뤄달라”며 삼육대에 장학기금 3000만 원을 기탁했다.

충청합회 청소열린교회 강원준 장로, 임정순 집사 부부가 먼저 떠나보낸 딸의 모교인 삼육대에 장학기금 3000만 원을 기부했다. 

강원준 장로는 “딸이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나 하나님 사업에 대한 꿈을 이루지 못했다”며 “미처 꿈을 펼치지 못한 딸의 뒤를 이어 주님의 사업에 헌신하는 후배 일꾼들이 배출되는 데 이 기금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로의 6남매 중 막내딸이었던 고인 강희연 씨는 삼육대 영양학과(현 식품영양학과) 82학번으로, 1986년 졸업 후 동문 목회자와 결혼해 목회 사역을 시작했다. 당시 충청합회 어린이부장이기도 했다. 목회 첫해, 만삭이던 그는 한 야영회 순서를 맡아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부모에게는 효녀였으며, 아주 독실하고 준비된 하나님의 종이었다는 게 강 장로 부부의 전언이다. 강 장로는 “6남매 중에서 신앙이 가장 좋은 아이였다”며 “언제나 ‘주님 맞을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재림의 임박성을 강조하곤 했다”고 말했다. 

강 장로 부부는 평생 막내딸의 일을 안타까워하던 중 구순과 결혼 70주년을 앞두고 기부를 준비했다. 그는 “성경에 ‘우리의 연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시편 90편 10절)이라고 적혀 있다. 팔순을 넘기면서부터는 보너스라는 생각이었다. 10년을 더 살아 90세가 된다면 의미 있는 일을 하리라 마음을 먹었다. 그때부터 10년간 모은 자금을 하나님께 드리려고 했는데 정말로 하나님은 나에게 10년이라는 은혜의 기간을 주셨다”고 말했다.

이들은 “삼육대가 더욱 발전해 좋은 인재를 많이 양성했으면 좋겠다”며 “삼육대를 통해 딸이 생전 꿈꾸던 한국 복음화가 이뤄지고 주님의 재림이 앞당겨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 장로 부부는 이번 기부 외에도 파키스탄삼육대 간호학과 건립을 위해 1000만 원, 파키스탄 선교사업에 1000만 원, 연무대 군선교센터 건축기금 1000만 원 등 6000만 원을 기부했다. 현재 살고 있는 집까지 내놨다는 그는 이 집이 팔리면 4000만 원을 더해 총 1억 원을 기부할 마음이다. 


인물 – 강원준 장로 부부 삼육대에 기부

 

■ 대통령과학장학생 3년 연속 배출 … 화학생명과학과 이민희 씨

화학생명과학과 이민희(4학년) 씨가 제21회 대통령과학장학생으로 선발됐다. 이로써 삼육대는 지난 19회, 20회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대통령과학장학생을 배출하게 됐다. 

대통령과학장학생은 창의적이고 잠재력이 풍부한 과학기술 분야 최우수 학생을 발굴·육성 지원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핵심 과학자군을 양성하는 장학제도다. 대통령 이름으로 장학증서를 주는 만큼 국내 최고 권위의 장학금으로 손꼽힌다. 장학생은 학업성적과 과학활동, 성장계획, 봉사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심층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졸업 때까지 등록금 전액과 학기당 250만원의 학업장려비를 지원받는다.

올해 장학생으로 선발된 이민희 씨는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시기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터지자, 질병과 백신을 연구하는 과학자의 꿈을 갖고 지난 2021년 삼육대 화학생명과학과에 입학했다. 관심 분야는 ‘면역학’이었다. 재학 중 교내 학술 동아리에서 논문 스터디를 하며 실력이 일취월장했다. 코로나 백신과 심근염의 상관관계를 밝힌 포스터 논문을 작성해 국제학술대회 ‘ICSU 2021’ 후속세대 세션에서 발표하기도 했다. 백신의 종류와 기전, 부작용 등 실태를 정확하게 알린 논문으로 주목받았다.

공부를 심화하면서 ‘엑소좀(Exosome)’에 흥미를 갖게 됐다. 엑소좀은 세포에서 유래한 나노 단위 크기의 소포로, 세포 간 신호전달 역할을 하는 물질이다. 차세대 약물 전달체로 주목받고 있다. 교내 생화학실험실에 들어간 그는 엑소좀을 통해 세포에 약물을 직접적으로 표적화(targeting)하는 약물전달시스템(Drug Delivery System)을 연구하고 있다. 그의 꿈은 의과학자. 인간을 더욱 행복하고, 고통을 줄이는 게 목표다. 이런 꿈이 성취된다면 자신의 성과를 단지 돈을 버는 수단으로 사용하는 게 아니라 사람들에게 더 널리 쓰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다짐이다.


인물 – 강원준 장로 부부 삼육대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