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4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가망이 없어 보여도

95

“백부장과 및 함께 예수를 지키던 자들이 지진과 그 일어난 일들을 보고 심히 두려워하여 이르되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마 27:54)

체코의 프라하는 유럽에서 무신론자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로 유명하다. 그러나 하나님은 가장 어려운 곳에서도 활약하신다.
몇 년 전 나는 온라인 전도회를 진행했다. 그런데 관계자들도 모르게 안나라는 여성이 접속해 라이브 방송을 시청했다. 그는 매일 밤 시청했고 내용에 감명을 받았다. 나는 전도회 참석자들에게 결심 카드를 작성해 달라고 부탁했다. 안나는 결심 카드가 없었지만 결심 질문을 직접 써 내려가며 자신만의 카드를 만들었다. 카드를 작성한 뒤에는 온라인으로 주소를 찾아 카드를 발송했다. 안나는 결단을 내렸고 그 결심을 우리에게 알려 주었다.
제시카는 미국의 대도시 전도회에서 성경 사역자로 봉사하고 있었다. 그의 남편 켄트는 신앙에 큰 관심이 없었다. 거리가 멀어 전도회에 남편이 몇 번밖에 참석하지 못하자 제시카는 실망이 컸다. 전도회 마지막 호소가 진행되고 있을 때였다. 켄트가 제시카에게 전화를 걸었다. 자신이 방송 실황을 통해 전도회에 참석했으며 침례를 받고 싶다고 켄트는 말했다. “여보, 나 대신 결심 카드를 작성해 주겠어? ‘네, 예수님을 따르겠습니다.’, ‘네, 침례를 받고 싶습니다.’ 그리고 카드에 ‘네, 교회에 참석하고 싶습니다.’라고 적어 줘.” 제시카는 날아오를 것만 같았다. 켄트의 침례식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되었다.
비록 우리 눈에 보이지는 않아도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마음에 역사하고 계심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가망 없는 도시나 가망 없는 인생, 가망 없는 상황 속에도 하나님께서는 활약하신다. 그분은 어디서든 마음에 호소하신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실 때 로마의 백부장은 적어도 예수를 구주로 인정하는 믿음을 보였다.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마 27:54)라고 그는 말했다.
잃어버린 영혼을 구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 성령께서는 가장 가망이 없는 영혼도 예수께 인도하기 위해 역사하신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윤성결, 황혜원 선교사 부부(기타 지역)
선교지에 적절한 리더가 세워지고 지속적인 선교 사업이 이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