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9일 화요일 장년 교과] 이어진 안식일 사역

0

안식일 사역은 저녁 늦게까지 이어졌다. 가버나움은 이전에 경험한 적 없었던 놀라움과 구원의 기쁨으로 찼으며 예수님은 그들을 도와주시기를 기뻐하셨다.

마가복음 1:29~34을 읽어 보라. 예수님은 베드로의 가족을 어떻게 도우셨으며, 이 이야기에서 어떤 영적 교훈을 얻을 수 있는가?

놀라웠던 회당 예배 후 예수님은 소수의 제자들(베드로, 안드레, 야고보, 요한)과 함께 베드로의 집으로 가서 안식일의 남은 시간을 다정한 식사와 교제로 보내시려 하셨던 것 같다.
그러나 베드로의 장모가 열병에 걸렸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당시 열병은 회복이 매우 어려울 뿐 아니라 사망에 이르는 심각한 병이었기에 그들은 모두 걱정에 휩싸였다. 제자들이 고하자 그분은 베드로의 장모의 손을 잡고 일으키시며 낫게 하셨다. 그러자 곧 그녀는 손님들을 위해 봉사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예수님에 의해 구원받고 치유받은 사람이 그에 감사하여 다른 사람을 섬긴다는 원리를 보여주는 얼마나 아름다운 사례인가!
마가복음 전체에서 예수님이 이렇게 병자를 만지면서 치유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막 1:41, 막 5:41), 예수님이 만지셨다는 기록이 없는 경우도 있다(막 2:1~12, 막 3:1~6, 막 5:7~13).
그날의 예수님의 사역은 그렇게 끝나지 않았다. 회당에서 일어난 일을 보았거나 소문을 듣고 온 많은 사람이 해가 진 후 예수께 치유를 받기 위해 베드로의 집을 찾아왔다. 그날이 안식일이기 때문에 저녁이 되어서야 사람들이 예수님을 찾아온 것을 기자가 밝히지 않은 이유는 마가복음의 독자들이 이미 안식일에 대해 알고 있다고 여겼음을 말해준다. 이러한 특징은 마가복음의 독자들이 안식일을 지키는 사람이라는 점을 말하고 있다.
마가는 그날 저녁 동네 전체가 그 문 앞에 모였다고 말한다(막 1:33). 예수께서 그 모두를 돕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여러 시간 동안 사람들은 오고갔다. 왜냐하면 그 누구도 이 치료자가 내일도 여전히 그들 가운데 계실지에 대해 알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가버나움은 이전에 이와 같은 날을 경험한 적이 없었다.

(이어서) 하늘은 승리의 소리와 구원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구주께서는 당신이 일깨워 주신 기쁨 가운데서 즐거워하셨다. 예수께서 당신에게 온 자들의 고통을 목격하실 때에 그의 마음에 동정심이 일어났으며 당신의 능력으로 그들에게 건강과 행복을 회복시켜 주기를 기뻐하셨다.
예수께서는 마지막 환자를 치료하시기까지는 그의 일을 쉬지 않으셨다. 깊은 밤이 되어 군중이 다 물러가고서야 시몬의 집에 쉼이 찾아왔다. 긴 흥분의 날이 지나가고 예수께서는 잠자리를 찾으셨다. 그러나 동네가 아직도 잠들어 있을 때 구주께서는 ‘새벽 오히려 미명에…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셨다”(시대의 소망, 259).

<교훈> 안식일 사역은 저녁 늦게까지 이어졌다. 가버나움은 이전에 경험한 적 없었던 놀라움과 구원의 기쁨으로 찼으며 예수님은 그들을 도와주시기를 기뻐하셨다.

<묵상> 안식일 저녁에 베드로의 집에 몰려온 군중들의 소리와 구원의 함성은 그들이 어떤 경험을 하였는지에 대해 무엇을 말해 줍니까?

<적용> 가버나움에서 있었던 안식일 같은 경험을 하기 위해서 당신은 안식일에 무엇을 할 수 있으며 어떤 것이 필요하겠습니까?

<영감의 교훈>
경험해 본 적 없던 날 – “그리스도의 사업에 대한 소식은 가버나움 전역에 급속히 퍼졌다. 백성들은 랍비들을 두려워하여 안식일에는 감히 치료를 받기 위하여 나오지 못하였다. 그러나 태양이 지평선 아래로 사라지기가 무섭게 일대 소동이 일어났다. 가정에서, 가게에서, 시장에서, 동네 주민들이 예수께서 쉬고 계시는 보잘것없는 집으로 밀려 들어왔다. 환자들은 들것에 실려서, 지팡이에 의지해서 혹은 친구의 부축을 받으면서 허약하여 비틀거리면서 구주가 계신 곳으로 들어왔다”(시대의 소망, 259).

<기도> 주께서 베푸시는 오늘의 복을 얻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처럼 우리도 날마다 주님 앞에 나아갈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줄을 서서 기다리더라도 끝까지 주님을 만났던 것처럼 우리도 주님을 꼭 만나야 한다는 기대와 열심을 가지게 하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