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9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사역을 다시 시작하다

32

“엘리야가 그곳 굴에 들어가 거기서 머물더니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엘리야야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왕상 19:9)

낙담할 때마다 우리는 하나님의 계획과 조금씩 멀어진다. 1856년 12월 9일, 일리노이 라운드그로브에 머물던 엘렌 화잇은 안식일 준수 재림주의자 가운데 동부에서 아이오와 와우콘으로 이주한 몇 가정이 심각한 영적 위기에 빠졌다는 계시를 보았다. 진눈깨비가 쏟아지는 고약한 날씨였고 이동하는 도중 엘렌은 “이렇게 추운 날씨는 생전 처음”이라고 기록했다. 제임스 화잇은 와우콘으로 향하는 긴 여행을 망설였지만 화잇은 말했다. “우리는 가는 거예요.”
때는 초겨울이었고 아이오와에 가려면 미시시피강을 건너야 했다. 그 큰 강에는 다리가 없었고 얼음으로 뒤덮인 강을 배로 건널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따라서 두텁고 단단한 얼음이 얼어 있지 않는 한 안전하게 강을 건널 방법은 없었다. 썰매를 타고 강가에 이르자 조사이어 하트가 엘렌에게 “홍해에 도착했네요. 건너갈까요?” 하고 물었다. 그러자 화잇은 이렇게 답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믿고 전진해야지요.” 믿음으로 그들은 위험천만한 강을 건넜고 와우콘에 가서 재림교인들을 격려할 수 있었다. 또 거기서 영향력 있는 두 재림교인 지도자가 낙심하지 않도록 믿음을 북돋아 주었다.
와우콘에서 화잇 부부는 한 가게를 방문했다. 뉴햄프셔 워싱턴에서 온 재림교인 호지어 미드와 재림교회 목사였던 J. N. 러프버러가 목공으로 일하던 곳이었다. 썰매에 앉아 있는 자신들에게 다가오는 러프버러를 보고 엘렌 화잇이 물었다. “엘리야 형제여, 여기서 뭐하십니까?” 그러자 그가 깜짝 놀라며 답했다. “미드 형제와 목공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자 화잇은 다시 물었다. “엘리야 형제여, 여기서 뭐하십니까?” 세 번째로 또 물었다. “엘리야 형제여, 여기서 뭐하십니까?”
화잇 부부의 방문으로 러프버러는 목공을 그만두었고 J. N. 앤드루스는 농사를 그만두었다. 두 사람 모두 목회 사역을 다시 시작했고 영향력 있는 설교가와 작가가 되었다. 그대가 만약 하나님께서 맡긴 사역을 떠나 ‘휴가 중’이라면 바로 지금이 다시 돌아갈 때이다. 그 결정을 미루지 말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정태/김성진 선교사 부부(베트남)
새롭게 시작된 삼육 신학교를 통해 준비된 주의 일꾼들이 양성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