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8일 월요일 어린이 기도력] 세상의 빛

107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 위에 있는 동네가 숨겨지지 못할 것이요”(마태복음 5장 14절)

알마의 아버지는 아들이 군대에 가서 결국 사형 선고를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그런데 감옥에서 죽을 줄로만 알았던 알마가 갑자기 인근 국가에 무사히 도착했다는 연락이 왔어요. 그리고 감옥을 빠져나오고, 국경을 건너 교회까지 가는데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듣게 되었어요. 아버지는 알마를 만났어요. 그리고 이렇게 말했어요. “네가 여기까지 기적적으로 살아온 걸 보니 네 하나님이 진짜 하나님이시다. 나도 그 하나님을 믿겠다.” 그리고 아버지도 재림교인이 되었어요.
알마는 난민을 신청했어요. 하지만 아무 나라도 그를 받아 주지 않았어요. 3년 안에 난민 신청이 해결되지 않으면 본국으로 돌아가야 해요. 만약 본국으로 돌아가면 사형이 기다리고 있어요. 3년이 거의 다 되어 가는 어느 날, 알마의 누나가 이렇게 말했어요. “만약 너의 난민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나도 네 하나님을 믿을게.” 그런데 그 말이 끝나자마자 연락이 왔어요. 바로 그의 난민 신청이 통과되었다는 문자였어요. 3년 동안 아무 나라도 받아 주지 않았지만, 누나의 말이 끝나자마자 연락이 온 거예요. 하나님께서는 누나의 회심을 위해 이때를 기다리셨던 것 같아요. 그렇게 알마의 누나도 재림교인이 되었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통해 우리의 가족, 친구들에게 빛을 비춰 주실 거예요.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안수호(창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