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와 협약

20

삼육보건대는 서울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와 동반성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주희)는 서울특별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안승빈)와 상호발전적 협약을 맺었다. 

지난달 20일 체결한 이번 협약은 청소년들의 미래와 성장을 공동지원하고, 이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학교 밖 청소년 멘티 및 대학생 멘토 간 인적자원 연계 지원 △학교 밖 청소년의 건전한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한 교육 장소지원 △대외 홍보 및 협력 등 관련 사업에 적극 협력하게 된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 및 ‘서울특별시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에 의거해 서울특별시가 지정·설치·운영하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건전한 시민사회 일원으로 자율적이고 주체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수업료와 학업 지원, 맞춤형 상담, 문화예술 등 다양한 배움과 활동을 지속적이고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박주희 총장은 이 자리에서 “오늘 협약을 계기로 학교 밖 청소년들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 우리 대학 모든 교수가 청소년들의 멘토가 될 수 있길 바란다. 이것은 교육자로서의 사명이자 삼육보건대의 정체성과도 잘 맞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안승빈 센터장은 “우리 기관은 제도권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라고 소개하고 “학교에 다니지 않아서 주변 어른들의 시선이 좋지 않아 도움을 받기 어려운 친구들이 많다. 그런 청소년들이 삼육보건대의 훌륭하고 좋은 교수님들의 멘토링을 받아 사회에 적응하고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삼육보건대는 ‘맞춤형 평생직업교육 콘텐츠 개발’, ‘지역사회 봉사 프로그램’, ‘실천형 ESG 캠페인’ 등 서울의 지역사회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계획하고 있다.


삼육보건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와 협약

 

■ 일학습병행 첨단산업 아카데미 합격증 수여

삼육보건대는 산업인력관리공단이 주관하는 ‘일학습병행 첨단산업 아카데미 학습근로자 합격증 수여식’을 지난 7일 개최했다. 의료정보과 교수와 학습근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 학교 측은 지원에 합격한 학습근로자들을 한 명씩 호명하며 축하인사와 함께 합격증을 전달했다. 

‘일학습병행 첨단산업 아카데미’란 미래 첨단산업 분야 전문인력 수요의 증가에 따라 기업과 학교가 연계해 현장 중심 업무 및 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인재양성추진사업. 삼육보건대는 우수한 첨단산업 아카데미 구성을 위해 의료정보과 교수들로 구성된 위원의 심층 면접을 통해 1차로 20명을 선발했다. 학교 측은 이들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개발_L3 종목을 훈련하며, 첨단 소프트웨어개발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사업을 추진한 김경목 교수(의료정보과)는 “산업현장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탁월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첨단산업 교육기관으로 발돋움하고 학습근로자들이 더 넓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삼육보건대 첨단산업 아카데미 사업단은 첨단 소프트웨어개발 실습실과 훈련장비를 마련하고 의료IT 분야 현장에 맞는 인재를 키워나갈 준비를 마쳤다. 3월부터 시행에 들어간 의료정보과 학교 교육 및 기업 훈련을 통해 학습근로자들이 첨단산업 현장에 맞춤형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대법원 선고 위해 기도할 수 있는 날 .. D-8] 

#img3# 삼육보건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와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