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학생선교사 18명 해외 파송

134

삼육대는 박하은 양 등 18명의 학생을 1년간 해외선교사로 파송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재학생 18명을 1년간 세계 각지에 선교사로 파송했다. 학생선교사들은 복음을 손에 들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겠다는 다짐을 새롭게 했다.

삼육대는 지난달 12일 교내 백주년기념관 대회의실에서 ‘2024년 SU-SM(삼육대 학생선교사) 파송 및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김일목 총장은 격려사에서 “앞으로의 1년을 하나님께 바치기로 한 그 결심이 참으로 귀하다”며 “여러분의 봉사를 통해 많은 영혼이 복음을 받아들이고 구원을 얻게 되는 역사가 크게 일어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1000명선교사로 부름을 받은 이예나(간호학과 2학년) 양은 “부모님 두 분 모두 1000명선교사 출신”이라며 “매일매일 예수님을 닮아가는 선교사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콤파스선교사 조이레(신학과 2학년) 학생은 “그간 사역을 하면서 내 안에 사랑이 부족하다고 많이 느끼게 돼 선교사로 지원했다. 앞으로 잘 훈련받아서 주님의 선교사로서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학생선교사들에게는 소정의 장학금이 수여됐다. 삼육대가 선교사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며, 함께 기도하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김일목 총장과 제해종 교목처장, 각 학과장, 학과목 등은 학생선교사 모두 건강하고 안전하게 1년의 봉사를 잘 마치고 돌아오길 기도했다. 

■ 2024 삼육대 파송 학생선교사

△1000명선교사

박하은(신학과 2학년) 백동민(신학과 4학년) 신예규(간호학과 2학년) 이예나(간호학과 2학년) 이은진(간호학과 2학년) 이해언(상담심리학과 4학년) 임예나(신학과 1학년) 임의창(신학과 4학년) 

△콤파스선교사 

김민혁(신학과 3학년) 김서정(신학과 2학년) 김성수(신학과 3학년) 김안서(신학과 4학년) 민효인(신학과 1학년) 조이레(신학과 2학년) 

△PCM선교사 

권순빈(신학과 2학년) 김지윤(화학생명과학과 3학년) 나혜원(항공관광외국어학부 3학년) 전주혁(항공관광외국어학부 3학년) 


삼육대, 학생선교사 18명 해외 파송

 

■ 2024 정시모집 경쟁률 ‘7.13대 1’ … 편입학은 ‘9.71대 1’

삼육대는 지난 6일 2024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429명 모집에 3060명이 지원해 7.13대 1의 전체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형별로는 가군 일반전형이 244명 모집에 1896명이 지원해 7.77대 1, 나군 일반전형이 22명 모집에 132명이 지원해 6.00대 1, 다군 일반전형은 117명 모집에 709명이 지원해 6.06대 1을 나타냈다. 일반전형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아트앤디자인학과(가군)로, 20명 모집에 389명이 지원해 19.4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가군 건축학과(4년제) 13.00대 1, 가군 바이오융합공학과 10.11대 1을 기록했다. 합격자 발표일은 2월 6일. 

앞서 지난달 28일 마감한 2024학년도 편입학 원서접수에서는 전체 149명 모집에 1447명이 지원해 9.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형별로 일반편입은 111명 모집에 1087명이 지원해 9.79대 1, 학사편입은 22명 모집에 335명이 지원해 15.23대 1을 기록했다. 

모집단위별로는 약학과(6년제)의 경쟁률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일반편입 약학과는 2명 모집에 무려 375명이 지원해 187.5대 1로 전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뒤 이어 학사편입 약학과가 1명 모집에 172명이 지원하며 172대 1을 보였다. 일반편입 간호학과와 아트앤디자인학과도 17.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높게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