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학교, 한삼고 체육관 건립 위해 3000만원 쾌척

109

동성고등공민학교는 한국삼육고 체육관 건립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
동성고등공민학교(이사장 오수호, 교장 이광제, 이하 동성학교)가 한국삼육고등학교(교장 김학택) 체육관 건축기금으로 3000만 원을 쾌척했다. 
이광제 교장은 지난 11일 열린 전달식에서 “한국삼육고등학교는 우리와 똑같은 삼육교육 이념으로 인재를 양성하는 자매학교인 동시에 전국에서 교인 비율이 가장 높은 학교다. 재림교회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하는 학교에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기탁 배경을 밝혔다.
김학택 교장은 “동성학교도 기숙사 건축을 앞두고 있기에 어려움이 없지 않을 텐데, 자매학교를 돕기 위해 이 같은 선택하신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 특별히 삼육교육의 정체성을 실현해 나아가고 있는 양교가 함께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히며 “무엇보다 우수한 학생을 한국삼육고등학교로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교목 손병식 목사는 “국가교육정책으로 인해 삼육교육의 정체성을 지키기 힘들어지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교회학교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성령의 역사가 함께 하길” 하나님께 간구했다.
동성학교는 김학택 교장의 모교로서 삼육교육을 통해 재림성도의 정체성을 배운 곳. 또한 한국삼육고는 오수호 이사장의 모교로 동성학교 운영의 가치를 체득한 학교이기도 하다. 이러한 인연이 불씨가 돼 양교의 자매결연으로 시너지를 이루게 됐다. 
한편, 한국삼육고 체육관은 서울시교육청 지원으로 내년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지만 당국 지원만으로는 자금이 부족한 실정. 학교 측은 모자란 재원을 충당하기 위해 다양한 계획과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