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장애인복지관, 공익신탁 기부받아

57

동문장애인복지관은 ㈜태인 이상현 대표이사가 공익신탁한 장애청소년 문화체육활동 기부금을 받았다.
동문장애인복지관(관장 진태진)은 지난 24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사랑의열매)에서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태인 이상현 대표이사가 공익신탁한 장애청소년 문화체육활동 기부금을 전달받았다.

해당 기부금 전달식은 동문장애인복지관 진태진 관장, ㈜태인 이상현 대표이사, 신혜영 서울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공익신탁기금이란 기부하려는 사람이 기부 재산을 일정한 개인이나 기관에 맡겨 관리하게 하면서, 그 원금과 수익을 기부자가 지정하여 공익적 용도로 사용하게 하는 제도로, 이상현 대표이사는 2017년 아너 소사이어티 최초로 공익신탁을 설립하여 기부한 최초의 사례다.

㈜태인 이상현 대표이사는 지난 2018년에 사랑의열매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1781호 회원으로 가입하였으며, 착한가정 1호 기부자, 부동산 임대수입 일부를 기부하는 착한건물 1호 기부 등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전달된 기부금을 통해 동문장애인복지관은 ‘장애 청소년 문화향유 지원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클래식 전문 기획제작사인 크레디아(CREDIA MUSIC & ARTISTS)에서 티켓 할인 및 직원 봉사활동 참여, 사단법인 한국청소년문화광장에서 홍보 협력등으로 진행된다.

본 사업은 장애청소년 및 가족 그리고 지지자를 초대하여 고품격 클래식 음악공연을 관람하고 식사 및 교통비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서 서울시 내 장애인복지관 및 장애청소년 음악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진행된다.

이상현 대표이사는 “장애청소년의 문화활동 지원을 통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 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진태진 동문장애인복지관장은 “장애인 및 가족 그리고 지지자 간에 연대성을 강화하고 문화감수성을 향상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