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H건설 이승형 대표, 서해삼육에 장학금 기탁

141

LSH건설 이승형 대표가 서해삼육중.고에 장학금을 기탁했다. 2019년부터 누적금액이 약 6000만 원에 이른다. 좌측부터 조영욱 교장, 최승호 이사, 이승형 대표.
한 중견 건설사 대표가 고향의 후학들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게다가 삼육학교나 재림교회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음에도 나눔의 손길을 거두지 않아 감동을 더한다.

LSH건설 이승형 대표는 지난 27일 서해삼육중.고등학교(교장 조영욱)를 찾아 장학금 3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 대표는 2019년부터 사재를 털어 장학금을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금액이 5800만 원에 이른다. 이를 통해 13명이 수혜를 입고 대학 등 상급 학교에 진학했다. 올해는 특히 학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부동산을 처분하는 등 헌신을 아끼지 않았다.

교직원과 재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교내 한빛관에서 열린 전달식에서는 중학교 2학년 홍승주, 고등학교 1학년 방예람, 고등학교 2학년 김민서 양 등 평소 근면 성실한 자세로 학업에 정진하고, 품행이 단정하여 타의 모범이 된 학생이 장학생으로 선발돼 증서와 소정의 장학금을 받았다.

이승형 대표는 훈화를 통해 “제가 내로라하는 유명인사도 아니고, 큰 재력가도 아니지만, 우리 지역의 인재 양성과 자라나는 미래세대의 꿈을 이루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인사하며 “여러분 모두 믿음 있고, 진실한 어른으로 성장해 주변을 돌아보고 나눔을 실천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세계 속의 ‘1등 국가’ ‘1등 국민’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이 이 세상에 태어난 것 자체가 큰 축복이다. 오늘이 있기까지 노심초사 뒷바라지게 해 주신 부모님과 선생님들께 늘 공경과 감사의 마음을 갖길 바란다. 또한 주어진 삶에 최선을 다해 인생의 그릇을 크게 만들고, 나눔을 실천하며 살아야 한다. 그것이 진정한 행복”이라고 격려했다.


LSH건설 이승형 대표, 서해삼육에 장학금 기탁

LSH건설 이승형 대표, 서해삼육에 장학금 기탁

조영욱 교장은 환영사에서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그간 말없이 도와온 이승형 대표님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분”이라고 칭송하고 “여러분도 훌륭한 사람으로 성장하여 다른 사람을 돕고 나누는 삶을 살길 바란다. 오늘 이 시간, 우리 마음속에 보고 느낀 바를 일상에서 이뤄가는 삼육인이 되자”고 말했다.

자리를 같이한 최승호 삼육학원 중등상임이사는 “개인의 재산을 증식하는 것보다 미래 인재를 위해 투자하는 게 훨씬 더 가치 있고 중요하다는 이승형 대표님의 정신을 본받아 여러분도 앞으로 국가와 사회가 필요로 하는 훌륭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 자신이 받은 사랑을 다른 이들과 나눔으로써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광천 출신이기는 하지만 삼육학교나 재림교회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인물. 친구 정풍희 전 교사를 통해 인연을 맺고, 이처럼 매년 장학금을 쾌척하고 있다.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고 싶다는 평소 바람을 듣고, 정 교사가 학교를 소개했다. 그는 퇴임 이후에도 서해삼육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봉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팬데믹과 원자재가 상승 등의 여파로 대내외적 경제 여건이 어려워진 가운데서도 여러 해 동안 고향의 후학을 위한 장학 활동에 기여한 이승형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각별한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서해삼육중.고등학교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한 인성교육 △교과교실 운영 및 맞춤지도를 통한 학력향상 △원어민 수업을 통한 영어교육 활성화 △공동체가 만족하는 교육서비스 제공 등 중점 교육목표를 기초로 내일의 글로벌 리더를 키워내고 있다. 최근에는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배양으로 ‘미래형 혁신학교’에 지정되는 등 교육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