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1일 금요일 어린이기도력] 하나님의 향수

40

“죽은 파리들이 향수에서 악취가 나게 하듯, 조그만 어리석음이 지혜와 영예를 더럽히고 만다”(전도서 10장 1절, 쉬운성경)

여러분은 어떤 과일을 제일 좋아하세요? 달콤하고 새콤한 딸기? 과즙이 넘치는 수박은 어때요? 우와! 상상만 해도 참 맛있는 과일들이에요! 저는 특별히 잘 익은 복숭아를 좋아하는데 감사하게도 제가 사는 지역에는 복숭아 농장이 많이 있답니다. 그래서 여름이 되면 좋아하는 복숭아를 맘껏 먹을 수 있어요.
어느 날, 저는 큰 복숭아를 집어 한입 크게 베어 물었어요. 그런데! 그 안에서 징그러운 벌레 한 마리가 나오는 거예요. 벌레를 보는 순간 그 맛있던 복숭아를 먹고 싶지도 않았고 더 이상 맛있지도 않았어요.
오늘 말씀을 보면 솔로몬왕도 저와 비슷한 경험을 한 것 같아요. 비싼 향수를 샀는데 병 안에 파리가 둥둥 떠다니는 것을 봤다면 우리도 그 향수를 뿌리지 않을 거예요. 솔로몬왕은 향수 속에 죽은 파리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어요. ‘사소한 문제 하나가 이 비싼 향수를 망치는구나!’ 하나님은 우리를 향기라고 부르세요. 우리는 향기를 내어야 하지만 정말 작은 문제일지라도 악한 습관, 고집, 욕심, 질투를 허용하면 이 문제는 작은 파리가 되어 우리라는 향수를 망치게 만들어요. 하나님의 향수로 아름다운 향기를 퍼트리는 여러분이 되길 바라요(홍이삭).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강민설(장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