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2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왜 나였을까?

78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약 4:14)

 

앨빈이 암 진단을 받았을 때 의사는 회복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그와 가족에게 말했다. 아내와 세 자녀를 둔 앨빈에게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였다. 아내와 함께 꿈꿨던 여행, 자녀 양육, 밝은 장래는 모두 물거품으로 사라질 판이었다. 그럼에도 앨빈과 아내 리사는 낙담하지 않았다. 오히려 앨빈이 어떻게 되든 하나님께서 영광받으시기를 기도했다.
앨빈은 단 한 번도 왜 나한테 이런 일이 벌어지냐고 묻지 않았다. “좀 부적절한 질문 같았거든요.”라고 앨빈이 내게 말했다. “왜 나한테 나쁜 일이 벌어지냐고 묻기 시작하면 나한테 일어난 좋은 일들에 대해서도 같은 의문을 품어야 하잖아요? 어쩌다 나는 이렇게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을까? 왜 나였을까? 어째서 이렇게 예쁘고 건강한 아이들을 얻게 되었을까? 도대체 한 번도 사고로 크게 다치지도 않고 감옥에도 안 간 이유는 무엇일까? 저는 지금껏 건강하게 살면서 좋은 친구들을 두고 사이좋은 부모님께 사랑을 받으며 자랐어요. 왜 이런 병을 얻었는지 하나님께 따지려면 왜 이렇게 매력적인 삶을 살도록 복을 주셨는지도 따져야죠.”
야고보는 인간의 삶에 대해서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라고 했다(약 4:14). 한번은 나이 100세인 어른들을 만나 어떻게 그렇게 오래 사셨냐고 물어봤다. 그들은 한결같이 “우리는 별로 오래 살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인생은 짧다. 반면에 영원은 매우 긴 시간이다. 잠시 머무는 이 땅에서 겪는 일로 하나님이 불공평하다고 못 박는 것은 그분께서 주실 엄청난 복을 무시하는 행위이다. 살다가 너무나 힘든 역경에 처할 때도 분명 있다. 바로 그때가 하나님께 기대고 그분의 성실함을 믿으며 아픔도 죽음도 없는 영원한 삶을 바라보아야 할 때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권순범, 강지희 선교사 부부(대만)
베이툰 교회 건축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