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휴가

168

 

“내가 날마다 주를 송축하며 영원히 주의 이름을 송축하리이다”(시 145:2)

 

매년 이맘때가 되면 수많은 사람이 휴가를 떠난다. 가족과 친구를 만나고 자연을 즐기며 학교로 돌아가기 전에 재충전의 시간도 얻는다. 어느 교회는 휴가철에 이런 표지판을 걸어 놓았다. “휴가 때 성경을 챙겨 가시나요? 아니면 성경으로부터 휴가를 떠나시나요?”
우리는 바쁜 일상에 치여 가장 중요한 것을 놓칠 때가 많다. 다윗은 하루도 기도를 빼먹지 않았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삶 자체였기에 그는 영적인 생활에 휴가를 낸 적이 없다.
6천 년 동안 사탄이 성공적으로 수행한 일이 있다면 그것은 기도하고 성경을 읽고 연구하지 못하도록 우리의 정신을 흩어 놓은 것이다. 사람들은 50년 전에 비해 적게 일하고 더 많은 잠을 자지만 휴대폰, 초고속 인터넷, 영화 스트리밍, 게임 등이 넘쳐 나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정신이 산만해졌다. 쉬는 시간도 진짜 쉬는 시간이 아니다.
삶은 고단하다. 그러나 무언가를 삼가야 할 때도 헌신적인 삶만큼은 그대로 두어야 한다. 매일 하나님과 함께하기 위해서라면 다른 무언가를 기꺼이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 요한복음 15장 5절에서 예수님은 이렇게 말했다.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 포도나무에 연결된 가지나 줄기는 건강하게 뻗어 난다. 그러나 나무에서 분리되면 곧 시들고 메마를 것이다. 우리 역시 예수님에게서 멀어지면 그렇게 될 것이다.
몸과 마음의 휴가는 유익하지만 예수님으로부터 휴가를 떠나서는 안 된다. 다윗처럼 마음을 기울여 “날마다” 하나님을 송축하는 사람은 “영원히” 그분의 이름을 송축하게 될 것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한국연합회 세계선교본부
위험 지역에서 사역하는 한국 선교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