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1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약속 이행

88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이니 내가 가진 의는 율법에서 난 것이 아니요 오직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은 것이니 곧 믿음으로 하나님께로부터 난 의라”(빌 3:9)

1988년, 대통령 후보인 조지 H. W. 부시는 전당 대회 때 “제 입술에서 나오는 말을 잘 들으세요. 새로운 세금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그것은 약속이었고 그는 정말 그럴 생각이었다. 하지만 약속을 이행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고 아무리 의도가 좋았어도 암울한 현실에 굴복해야 할 때가 있다. 나중에 재정 적자를 맞게 된 부시 행정부는 특정 세금의 인상을 허용했다. 부시는 재선에 실패했는데 약속을 어긴 것이 패배의 핵심 요인이었다.
하나님께 맹세한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사람이 허다하다. ‘더 잘하겠습니다.’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습니다.’ ‘앞으로 그런 죄는 절대 짓지 않겠습니다.’ 이런 말은 의심할 것도 없는 진심이겠지만 그 약속들은 결국 실패하고 만다. 성공적인 그리스도인으로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바울은 빌립보서 3장 9절에서 그 핵심을 짚어 준다.
의로움이란 죄인이 열심히 노력한다고 생기는 게 아니다. 바울은 자기에게 필요한 의는 그리스도의 의임을 알았다. 그것이 하늘 문을 열어 주는 유일한 의이다. 그 예수님의 의는 오직 믿음으로 얻는 것이지 자신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서 얻는 게 아니라고 바울은 잘라 말했다. 그렇다고 그리스도인에게 아무런 노력도 필요하지 않다는 말이 아니다. 그리스도인이 기울일 수 있는 가장 위대한 노력이란 하나님께 자신을 내맡겨서 그분이 우리의 마음을 자신의 마음으로 바꾸시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유혹에는 저항해야 하며 자아는 부정해야 한다. 그런데 이런 일은 내 안에 예수님이 계실 때 가능하다. 삶을 하나님께 내맡기는 사람은 그리스도의 의를 얻는다. 그 의는 믿는 자에게 영원한 유익을 선사하는 유일한 의이다.
하나님께 약속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약속받고 싶어 하지 않으신다. 하나님은 그분이 우리에게 주신 약속을 우리가 믿기를 바라실 뿐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종철, 윤미경 선교사 부부(몽골)
몽골 재림 청년들의 신앙과 미래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