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일 안식일 어린이기도력] 동방 박사

73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마태복음 2장 2절)

베들레헴에서 목자들의 들을 환하게 비추었던 그 별은 그날 밤 동방 나라의 하늘에도 떠 있었어요. 별이 총총한 하늘을 연구하고 그 별들의 빛나는 궤도 안에 숨은 신비를 탐구하면서 예수님이 이 땅에 곧 오신다는 예언을 확실히 믿게 된 동방의 박사들.
청명한 하늘에 유난히도 밝게 빛나는 별을 보며 박사들은 예언된 그분의 오심을 확신했답니다. 그리고 그날 밤 그들은 꿈을 통해 아기 예수님의 탄생 소식을 알게 됩니다.
약속된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그들은 길고 긴 여행을 시작해요. 박사들은 별을 따라 길을 가야 했기에 밤에만 걸을 수 있었지요. 잠도 못 자고 여러 날 밤을 지새우며 가는 여행은 결코 쉽지 않았을 거예요. 어두운 밤하늘에 떠 있는 별이 그들의 여행길을 안전하게 인도해 주었고 새로 탄생한 아기 예수님에 대한 성경의 예언들을 암송하며 여행했다고 『시대의 소망』이라는 책에서 그들의 여정을 자세히 설명해 주고 있어요.
그 길은 비록 길고 피곤했지만 소망과 기쁨으로 가득한 시간이었을 거예요. 우리도 지금 하늘까지 도착해야 하는 여행길을 걷고 있지요. 지치고 피곤하여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겠지만 빛을 따라 아기 예수님을 만나러 갔던 동방 박사들처럼 우리도 오늘 우리에게 비춰 주시는 소망과 약속의 빛 가운데서 한걸음씩 걸어 나가기로 해요. 시간이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빛 가운데서 걸어가는 그 길은 분명 우리에게 큰 기쁨과 희망이 되는 길이랍니다.

‘재림신앙 이음’ 아가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천지호(둔내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