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2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안식일에 선을 행하라

15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마 12:8, 12)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교훈을 가르쳐 자신이 더 이상 그들과 함께할 수 없을 때도 올바른 안식일 준수에 대한 제사장과 관원들의 교묘한 와전에 현혹되지 않게 하셨다. 예수님은 제사장과 관원들이 안식일에 얹어 놓은 전통과 강요를 제거하고자 하셨다.
시장했던 예수님과 제자들은 안식일에 밀밭을 지나다가 이삭을 잘라 먹었다. “바리새인들이 보고 예수께 말하되 보시오 당신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나이다.”라고 했다. 그들의 고소에 대해 예수님은 다윗 및 다른 이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대답하셨다. “다윗이 자기와 그 함께한 자들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그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제사장 외에는 자기나 그 함께한 자들이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지 아니하였느냐 또 안식일에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서 안식을 범하여도 죄가 없음을 너희가 율법에서 읽지 못하였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심한 굶주림에 시달릴 경우 성전의 거룩함을 침해해도 면죄가 된다면 안식일에 이삭을 잘라 먹는 제자들의 단순한 행위는 훨씬 더 이해할 만한 일이 아니겠는가! 예수님은 제자들과 대적들에게 하나님을 섬기는 일이 우선이며 그 일을 하다가 피곤하거나 허기지면 안식일에라도 인간의 결핍을 채우는 것은 합당하다고 가르치셨다.
…자비를 베푸는 일과 필수불가결한 일은 율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하나님은 이런 것을 정죄하지 않으신다. 밀밭을 지나며 밀 이삭을 잘라 손으로 비벼 먹으며 허기를 채우는 자비롭고 필수적인 행위는 다름 아닌 자신이 시내산에서 선포하신 율법과 어우러지는 일이라고 그분은 선언하셨다. 이렇듯 그분은 서기관, 관원, 제사장 앞에서, 하늘 우주와 타락한 천사들과 인류 앞에서 자신의 무죄를 선언하셨다.

『리뷰 앤드 헤럴드』, 1897년 8월 3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종훈/조혜정 선교사 부부(네팔)
네팔 선교지의 영혼들이 예수님을 만날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