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일기 예보

81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구름이 서쪽에서 이는 것을 보면 곧 말하기를 소나기가 오리라 하나니 과연 그러하고 남풍이 부는 것을 보면 말하기를 심히 더우리라 하나니 과연 그러하니라 외식하는 자여 너희가 천지의 기상은 분간할 줄 알면서 어찌 이 시대는 분간하지 못하느냐”(눅 12:54~56)

예수님 당시의 사람들은 주로 구름과 바람을 보고 기상을 예측했다. 현대 기술 덕분에 지금은 기상 관측이 훨씬 정확하고 믿음직하다. 1995년 4월 3일에는 노트북 컴퓨터만 한 GPS 수신기를 탑재한 저궤도 위성인 마이크로랩 1을 724km 높이의 원형 궤도로 쏘아 올렸다. 본 위성은 전자기파로 대기층을 반복 측정해 온도, 압력, 수증기 등의 정보를 수집한다. 지상의 GPS 기상 관측 장비는 하층 대기의 수증기를 감지해 습도와 잠열을 파악한다.
누가복음 12장 54~56절에서 예수님은 군중을 꾸짖는다. 왜냐하면 그들이 날씨는 분간할 줄 알면서도 “이 시대”의 의미는 분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56절). 사람들이 자신을 누구로 여기느냐고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묻자 그들은 “더러는 침례 요한, 더러는 엘리야, 어떤 이는 예레미야나 선지자 중의 하나라 하나이다”(마 16:14)라고 답했다. 말하자면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보고도 메시아의 오심을 깨닫지 못했고 그분의 왕국이 무슨 특성을 지녔는지에 무관심했던 것이다(요 18:36).
그와 마찬가지로 지금 세상도 첨단 기상 관측 시스템을 갖추었지만 시대의 징조는 분간하지 못한다. 냉소적인 이들은 “예수가 다시 온다는 약속은 도대체 어떻게 되었소? 우리 조상들이 죽은 이후로 세상은 창조된 그대로 있지 않소?”(벧후 3:4, 현대인)라며 비웃을 것이다. 교인 중에도 ‘양서류’ 같은 이들이 있다. 변온 동물처럼 차가운 피를 지닌 그들은 온도에 둔감하고 양서류처럼 교회와 세상을 모두 즐기려 한다.
우리는 최후의 폭풍을 향해 빠르게 달려가고 있다. 머지않아 그리스도께서 구름 가운데 나타나실 것이다. 주께서 우리의 눈을 열어 주셔서 시대의 징조와 우리가 살고 있는 엄숙한 날을 분간할 수 있기 바란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해성/백관희 선교사 부부(네팔)
네팔 여성 취약 계층 및 재림 청년들을 위한 직업훈련센터가 잘 운영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