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4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우주 탐험

60

“너희는 눈을 높이 들어 누가 이 모든 것을 창조하였나 보라 주께서는 수효대로 만상을 이끌어 내시고 그들의 모든 이름을 부르시나니 그의 권세가 크고 그의 능력이 강하므로 하나도 빠짐이 없느니라”(사 40:26)

1990년 4월 24일, 오랜 제작 기간과 검증 끝에 허블 우주 망원경이 발사됐다. 허블 우주 망원경은 저궤도 우주 망원경으로 유럽 우주국과 나사(NASA)가 공동 개발했다. 이 우주 관측 장치는 대기권 밖에서 지구 주위를 돌면서 아주 먼 우주의 놀라운 장면을 보여 준다. 132억 광년 떨어진 은하 사진을 보내온 적도 있다.
망원경의 개발과 천체 궤도를 설명하는 물리 법칙의 발견으로 천문학은 한층 발전할 수 있었다. 그 덕분에 우리는 지금껏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구원받고 영원한 삶을 얻은 하나님의 자녀는 직접 우주를 탐험할 것이다. 물론 망원경도 필요 없다.
“우주의 모든 보화가 하나님의 자녀 앞에 탐구의 대상으로 공개될 것이다. 죽음의 지배에서 벗어난 그들은 아득한 세계들을 향해 지칠 줄 모르고 날아간다. 그 세계들에서는 인간의 고통을 바라보며 슬픔으로 전율했고 영혼이 구원받은 소식에 기쁨의 노래를 불렀다. 지상의 후예들은 말할 수 없는 기쁨으로 타락하지 않은 존재들과 즐거움과 지혜를 나눈다. 여러 세대를 거쳐 하나님의 손길을 묵상하며 얻은 지식과 지혜의 보배들을 함께 나눈다. 창조의 영광을 그들은 뚜렷한 눈으로 바라본다. 태양과 별들, 천체가 모두 하나님의 보좌 주위를 일정한 궤도에 따라 돌고 있는 모습을 본다. 지극히 작은 것에서 가장 큰 것에 이르기까지 만물에는 창조주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고 하나님의 풍성한 능력이 드러난다”(쟁투, 677~678).
우리의 제한적인 두뇌로는 우주와 영생이라는 두 가지 말의 의미를 온전히 깨달을 수 없다. 하나님이 죄로 물든 세상에 직접 오시어 자기 은혜로 우리를 구원하고 영생을 선사해 손수 지은 우주의 작품을 우리가 탐구할 수 있게 하셨다. 놀라운 일이 아닌가?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영식/조효정 선교사 부부(몽골)
선교사 가족의 건강과 화목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