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매시간이 가치 있다

37

“게으른 자여 네가 어느 때까지 누워 있겠느냐 네가 어느 때에 잠이 깨어 일어나겠느냐” “개미에게 가서 그가 하는 것을 보고 지혜를 얻으라”(잠 6:9, 6)

게으른 사람은 하나님께 필요하지 않다. 그분은 사려 깊고 친절하고 다정하고 성실한 일꾼을 바라신다.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설교자는 유익을 얻는다. 게으름은 타락의 증거이다. 생각하는 모든 기능, 신체의 모든 뼈와 근육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능력이 잠들어 있지 않고 활용되도록 계획하셨음을 알 수 있다. …쓸데없이 낮에 자는 사람은 금쪽같이 귀한 순간들의 가치를 모른다.
…부지런하고 효율적으로 시간을 활용하는 습관이 배지 않은 사람은 제시간에 신속하게 일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조지 워싱턴(미국 초대 대통령)은 질서와 규칙을 지킨 덕에 수많은 업적을 이룰 수 있었다. 그는 모든 문서를 날짜별로 정해진 곳에 보관했기에 잃어버린 서류를 찾느라 시간을 낭비할 일이 없었다.
하나님의 자녀는 부지런히 연구하고 성실하게 지식을 쌓아야 하며 한시도 낭비해서는 안 된다. 끈기 있게 노력하는 그리스도인은 어느 분야든 탁월한 경지에 도달해 힘과 영향을 발휘할 수 있다. 그러나 목적도 없이 젊은 시절을 해이하게 보냈던 습관 때문에 설교단이나 일터에서 결코 탁월한 수준에 이르지 못할 사람이 많다. 그들은 맡은 일마다 무신경하고 부주의한 모습을 보인다. 이렇게 쉬운 길만 찾는 게으른 이들은 갑작스러운 충동으로는 변화될 수 없다. 정시에 일어나 기도하고 식사하고 쉬는 사람만이 일에 성공할 수 있다. 세상 사업에서도 질서와 규칙이 필수적인데 하물며 하나님의 사업이겠는가!
찬란한 아침을 침대에서 허비하는 사람이 많다. 이 소중한 시간은 한 번 지나가면 영영 돌아오지 않는다. 이것은 일시적인 손실이자 영원한 손실이다. 하루에 한 시간만 낭비해도 1년이면 상당한 시간이다. 잠자기 좋아하는 자들은 잃어버린 기회에 대하여 하나님께 해명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복음 교역자』, 277~278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박교린/이미화 선교사 부부(아랍 에미리트)
걸프 필드의 4,000여 재림 성도가 날마다 예수의 증인으로 살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