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이 시대를 위한 메시지

35

“우리가 시작할 때에 확신한 것을 끝까지 견고히 잡고 있으면 그리스도와 함께 참여한 자가 되리라”(히 3:14)

“내가 본바 바다와 땅을 밟고 서 있는 천사가 하늘을 향하여 오른손을 들고 세세토록 살아 계신 이 곧 하늘과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이며 땅과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이며 바다와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을 창조하신 이를 가리켜 맹세하여 이르되 지체하지 아니하리니”(계 10:5~6). 이 메시지는 예언 기간의 끝을 알린다. 주의 재림을 간절히 사모하던 이들에게 1844년의 대실망은 쓰디썼다. 하지만 대실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여는 것이 그분의 이치였다.
교회 위에 생기는 먹구름에 대해 하나님은 모든 준비를 갖추어 놓으셨다. 하나님의 사업에 맞서 일어나는 반대도 그분은 훤히 내다보신다. …그분의 목적은 전부 성취되고 확실하게 이루어진다. 그분의 율법은 그분의 보좌와 연결되어 있다. 인간 대리자들과 결탁한 사탄의 졸개들은 이것을 파괴할 수 없다. 하나님께서 진리를 고취하고 수호하신다. 종종 그늘에 덮인 듯 보일 때도 있지만 진리는 언제나 변함없이 살아 있다.
율법을 품성으로 드러내 주신 것이 그리스도의 복음이다. 그에 맞서 자행되는 속임수, 모든 거짓 술책, 사탄의 부하들이 꾸며 내는 모든 오류는 결국 영원히 깨어질 것이며 한낮의 태양처럼 진리가 승리할 것이다. 의의 태양이신 분께서 떠올라 치료하는 광선을 비추시고 온 땅에 그의 영광이 가득할 것이다.
…과거의 논쟁이 재현되고 새로운 이론이 계속해서 등장할 것이다. 그러나 확고한 믿음과 예언의 성취 속에서 하나님의 백성은 첫째, 둘째, 셋째 천사의 기별을 전하는 데 역할을 담당했고 자신들의 위치를 알고 있다. 그들은 순금보다 귀한 경험을 간직하고 있다. 그들은 바위처럼 굳게 서서 처음의 믿음을 끝까지 굳게 붙들 수 있다.

『가려 뽑은 기별 2권』, 108~109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박노영/이미진 선교사 부부(대만)
한글반에 참석하는 학생들을 통한 가족 전도가 열매를 맺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