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4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말의 은사를 잘 활용하라

16

“왕은 사람들보다 아름다워 은혜를 입술에 머금으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왕에게 영원히 복을 주시도다”(시 45:2)

알아들을 수 있게 낭독하고, 크고 또렷하고 낭랑한 어조로 분명하고 인상 깊게 말하는 법을 익히도록 모두가 부지런히 노력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훨씬 능률적인 그리스도의 일꾼이 될 수 있다.
그리스도인은 저마다 그리스도의 헤아릴 수 없는 보물을 사람들에게 소개하라고 부름받았다. 따라서 말할 때도 완벽을 추구해야 한다. 듣는 이의 마음을 끌 수 있게 하나님의 말씀을 소개해야 한다. 하나님은 자신의 인간 매개자들이 투박스럽지 않기를 바라신다. 사람들이 자신을 통해 세상으로 흐르는 하늘의 물살을 하찮고 품위 없게 만드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우리는 완벽한 모본이신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기도하면서 성령의 도움을 구해야 하며 그분을 힘입어 모든 발성 기관이 완벽하게 작동하도록 훈련해야 한다.
공적인 업무를 맡은 사람은 특히 그렇다. 목사와 교사는 모두 자신이 사람들에게 영원한 유익이 담긴 메시지를 전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그들은 마지막 큰 심판 날에 자신이 전달한 진리로 평가받을 것이다. 메시지가 전달되는 방식에 따라 사람들은 그 메시지를 받아들이거나 거절하기도 한다. 그러니 알아들을 수 있게, 마음에 새겨지게 말하라. 천천히 뚜렷하고 진지하게 또 내용에 담긴 중요성만큼이나 간절함을 담아 말해야 한다.
모든 분야에서 그리스도인은 말하는 능력을 올바로 익히고 활용해야 한다. 이것은 가정생활에도 우리가 나누는 모든 교류에도 해당한다. 쾌활한 어조로 말하고, 깨끗하고 바른 언어, 친절하고 공손한 말을 사용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상냥하고 다정한 말은 이슬처럼, 가랑비처럼 마음을 적셔 준다.

『실물교훈』, 335~336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북한선교부
북한의 수용소에 있는 성도들의 안전과 자유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