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너희의 모든 일을

102

“너희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고전 16:14)

성경에서는 ‘모든’이라는 용어를 의도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너희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라는 바울의 권면은 말 그대로 ‘무슨 일이든지 빠짐없이’ 그렇게 하라는 것이다.
신자들에게 이 말은 일종의 도전이다. 바울이 말한 ‘모든 일’에는 자녀 교육, 동료 관계는 물론 신경질적인 직원이나 성질부리는 운전자를 상대하는 일까지 다 포함된 게 분명하다. 그 모든 일을 늘, 언제나 ‘사랑으로’ 하라는 것이다.
바울의 권면을 무시하고 반대로 행동했던 순간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사랑으로 행동하고 싶지 않을 때 혹은 상대가 사랑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바울이 말한 ‘모든’의 범위가 얼마나 방대한지는 조금만 생각해 봐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순간이나 상황이 아니라 ‘모든’ 상황인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그렇게 하기란 불가능하다. 현실적으로 누가 그렇게 할 수 있을까?
그런데 바로 그렇기 때문에 바울의 권면은 고무적인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불가능한 것을 요구하시는 게 아니다.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없는 일을 자신이 하시도록 용납하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빌립보서 2장 13절에서는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라고 말한다. 바울은 갈라디아서 2장 20절에서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고 진술했다. 우리는 동의하고, 굴복하고, 우리의 뜻을 하나님께 맡김으로써 그분에게 활동의 기회를 내드리는 것이다. 그러면 그분은 자신의 완전한 뜻을 이루시며 우리가 결코 할 수 없는 일을 우리를 위해 하실 수 있다.
하나님이 ‘모든 일’이라고 말씀하셨다면 문자 그대로 ‘모든 일’에 대해 그렇다. 다시 말해 그분이 그렇게 하시도록 우리가 허용하기만 한다면 그분께서는 우리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을 능히 이루신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병섭, 이세주 선교사 부부(대만)
타이동 교회 성도들과 교회가 추진하는 사업들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