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4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무대 뒤의 장면

97

“하늘에 전쟁이 있으니 미가엘과 그의 사자들이 용과 더불어 싸울새 용과 그의 사자들도 싸우나”(계 12:7)

제임스 화잇과 엘렌 화잇이 오하이오주 러베츠그로브에 있는 공립 학교 건물에서 회심자들을 위한 집회를 개최하고 있을 때였다. 1858년 3월 14일 일요일 오후에 그곳에서 장례식이 거행됐다. 제임스 화잇의 영감적인 설교가 끝난 뒤 엘렌이 일어서 그리스도의 재림과 성도들의 거룩한 유산에 관하여 이야기를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두 시간 동안 계시를 보았다. 엘렌의 계시가 끝날 때까지 온 회중이 흥미롭게 지켜보았고 장례식도 곧 마무리되었다. 운구하기 위해 몇 사람이 빠져나갔지만 다른 이들은 계속 학교에 남았고 화잇이 가장 포괄적이고 중요한 그 계시의 주요 부분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을 들었다. 그리스도와 사탄의 우주적 대쟁투의 역사를 다룬 그날의 계시는 『영적 은사(Spiritual Gifts)』 제8권과 『초기문집』 셋째 장에 수록됐다.
선과 악의 싸움을 다루는 수많은 종교 및 기독교 교단과 달리 엘렌 화잇은 이 싸움이 하늘에서 사탄이 하나님의 도덕률에 표현된 그분의 성품을 비난하면서 시작되었다고 강조한다. 에덴에서 아담과 하와를 속인 이후로 사탄은 인간을 끊임없이 유혹해 하나님의 법을 버리고 우상에게로 돌아서서 안식일을 범하게 한다. 바벨론 포로 생활 이후 하나님께서 택한 자들은 우상 숭배를 버렸지만 율법주의에 빠져들었다. 사탄은 구원의 계획을 막을 수 없게 되자 그리스도인이라 주장하는 이들의 마음을 공략해 하나님의 도덕률인 십계명이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서 죽었다고 믿도록 했다. 그러나 마지막 때 하나님의 남은 백성은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들이다(계 14:16, 참고 12:17).
“세상은 극장이며 거주자들은 배우”라고 엘렌 화잇은 말했다(8증언, 27). 모든 인간의 마음속은 선과 악의 전쟁터이다(엡 6:10~20). 이 싸움에서는 한시도 낭비할 수 없다. 모든 순간이 영원한 결과로 이어진다. 여러분의 삶이 오늘뿐이라면 어떻게 살 것인가? 매일의 삶이 인생의 축소판임을 기억하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한국연합회 세계선교본부
북인도 신학교 설립 후원을 위한 모금 활동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