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9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은혜로 말미암는 구원

27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엡 2:8)

하나님은 우리가 그리스도의 선물로 가능해진 온전한 경지에 다다르기를 바라신다. 그분은 우리에게 바른길을 택하고, 하늘의 능력과 연결되어 그분의 형상을 회복시킬 원칙들을 취하라고 호소하신다. 그분은 기록된 말씀과 자연이라는 위대한 책을 통해 생명의 법칙을 계시하셨다. 우리가 할 일은 그 원칙들을 배우고, 순종의 자세로 마음의 건강은 물론 육체의 건강을 회복하는 데 그분과 협력하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은혜를 받아들일 때만 순종의 복이 온전히 자기 것이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인간은 하나님의 은혜로 그분의 율법에 순종할 능력을 얻는다. 그 은혜에 힘입어 악습의 사슬을 깨뜨린다. 인간이 바른길에 굳게 서도록 지켜 줄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은혜뿐이다.
…사람들이 복음을 순결하고 능력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때 복음은 죄로 인해 생긴 질병의 치료제가 된다. 의의 태양은 “치료하는 광선”을 비추며 떠오른다. 상처받은 마음의 치료, 평온한 마음, 불안과 질병의 해소는 세상의 방법으로 온전히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이다. 명예, 천재성, 타고난 재능은 슬픔에 잠긴 마음을 달래고 삶을 돌이키는 데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마음에 하나님을 모시는 것만이 유일한 희망이다.
그리스도가 자신의 전 존재를 통해 발산하시는 사랑은 생명의 능력이 된다. 그 사랑은 뇌, 심장, 신경 등 주요 기관을 모두 어루만지며 치유한다. …그 사랑 덕분에 이 땅의 그 무엇도 파괴할 수 없는 기쁨이 찾아온다. 곧 성령님 안에 있는 기쁨, 건강과 생명을 주는 기쁨이다.
…오랜 세월 죄가 인간을 장악했고 사탄은 거짓과 속임수로 하나님의 말씀에 오해의 그림자를 드리우며 하나님의 선의를 의심의 대상으로 몰았다. 그럼에도 하나님의 사랑과 자비는 세상을 향해 끊임없이 풍성하게 흘러나온다. 인간이 하나님의 선물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늘을 향해 영혼의 창을 연다면 치료의 능력이 홍수처럼 쏟아질 것이다.

『치료봉사』, 114~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