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3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말씀 전파

101

“이르되 네가 보는 것을 두루마리에 써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사데, 빌라델비아, 라오디게아 등 일곱 교회에 보내라 하시기로”(계 1:11)

성경은 인간의 언어로 쓰인 하나님의 말씀이다. 과거 하나님은 모세를 비롯한 선지자에게 영감을 주셔서 각 사람에게 메시지를 전하도록 하셨다. 사도 요한은 “네가 보는 것을 두루마리에 써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사데, 빌라델비아, 라오디게아 등 일곱 교회에 보내라”(계 1:11)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 이후로 성경이 출판되고 보급된 과정은 가히 극적이다.
독일인 요하네스 구텐베르크(1398~1468)는 대장장이, 금세공인, 인쇄공이자 출판인이었다. 1439년, 그는 유럽에서 최초로 이동식 활자 인쇄술을 고안했다. 첫 출판물이 성경은 아니었지만 그가 남긴 가장 중요한 업적이 성경 인쇄였음은 말할 것도 없다. 인류에게 위대한 유산을 남긴 구텐베르크는 1468년 2월 3일, 고향인 독일 마인츠에서 눈을 감았다. 그의 발명품은 출판 업계에 혁명을 일으켰고 서기 1,000년대를 통틀어 가장 중요한 발명품으로 꼽힌다. 또 종교 개혁자들의 저술을 보급하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
구텐베르크 이후로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20세기 정보 이론가 마셜 매클루언은 “구텐베르크가 모든 사람을 독자로 만들었다면, 제록스(미국의 프린터기 제조사)는 모든 사람을 출판인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더 최근에 이르러는 퍼스널 컴퓨터가 모든 사람을 작가로 만들었고, 인터넷이 모든 사람을 교열자와 평론가로 만들었다. 한마디로 오늘날 우리는 언제나 독자, 출판인, 작가, 교열자, 평론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구촌 시대를 맞아 수많은 언어와 역본으로 출간된 성경을 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제대로 된 해석과 왜곡된 내용을 동시에 접할 수 있다는 맹점도 존재한다.
말씀 전파란 말씀의 내용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다. 인쇄물이든, 전자 서적이든, 음성 파일이든 그 방식은 다양하다. 그러나 더 큰 의미에서 전도란 성경 그 자체가 스스로 증언하여 인간을 왜곡과 편견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려면 건전한 성경 해석의 기본 원칙을 알고 있어야 한다. 빌립이 에티오피아 내시에게 성경을 가르쳤듯(행 8:26~40) 우리도 다음과 같은 부르심을 받았다.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딤후 4:2).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해성/백관희 선교사 부부(네팔)
네팔 중앙교회 및 선교센터 설립이 잘 추진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