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6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예수께서 순종할 힘을 주신다

33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히 4:15~16)

사탄은 하나님의 사랑이 담긴 율법을 이기적인 법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율법의 요구 사항을 우리가 순종하기란 불가능하다고 선언한다. 우리의 첫 부모가 타락한 책임을 그는 창조주에게 뒤집어씌우며 하나님을 죄와 고통과 사망의 창시자로 여기도록 사람들을 유인한다. 예수께서는 이 속임수를 폭로하셔야 했다. 그분은 우리 중 하나가 되어 순종의 본보기가 되셔야 했다. 그래서 그분은 우리의 본성을 걸치고 우리의 경험을 겪으셔야 했다. “그가 범사에 형제들과 같이 되심이 마땅하도다”(히 2:17).
예수께서 감당하지 않은 일을 만약 우리가 하나라도 겪어야 한다면 사탄은 이것을 빌미로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에게 불충분하다고 주장할 것이다. 그렇기에 예수님은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것이다(히 4:15). 그분은 우리가 당할 모든 시련을 견디셨다. 그분은 우리에게 자유로이 주어지지 않은 그 어떤 능력도 자기 자신을 위해 사용하지 않으셨다. 그분은 한 인간으로서 시험을 마주하셨고 하나님이 주신 힘으로 그것을 이겨 내셨다.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의 뜻 행하기를 즐기오니 주의 법이 나의 심중에 있나이다”(시 40:8)라고 그분은 말씀하셨다.
그분은 두루 다니며 선을 행하고 사탄에게 고통받는 이들을 치유하면서 하나님의 율법이 본질적으로 무엇인지 자신의 봉사가 어떤 성격을 지녔는지를 분명히 하셨다. 그분은 우리도 하나님의 법에 순종할 수 있음을 자신의 삶으로 입증하신다.
그리스도는 자신의 인성으로 인류와 맞닿으셨고 자신의 신성으로 하나님의 보좌를 붙들고 계신다. 사람의 아들로서 그분은 우리에게 순종의 본보기가 되셨고, 하나님의 아들로서 그분은 우리에게 순종할 힘을 주신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받아 마땅한 취급을 자신이 받으시고 자신이 받아 마땅한 대우를 우리가 받게 하셨다. 그분은 자신과 상관없는 우리의 죄 때문에 정죄당하여 우리가 우리 업적이 아닌 그분의 의로 의인 대접을 받게 하신 것이다. 우리가 당할 사망의 고통을 그분이 당하셨기에 우리는 그분의 생명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시대의 소망』, 2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