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0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참된 순종의 모범이신 그리스도

45

“너희가 자신을 종으로 드려 누구에게 순종하든지 너희가 순종하는 자의 종이 되어 죄의 종으로 사망에 이르든지, 혹은 순종의 종으로 의에 이르는 줄 알지 못하느냐?”(롬 6:16, 한글킹)

아담은 자신의 불순종으로 인한 결과가 무엇일지 끊임없이 추정해 보았다. …이후의 과정을 겪고 있는 우리는 하나님의 계명에 불순종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알 수 있다. 아담은 유혹에 굴복했다. 죄의 문제와 그 결과가 우리 앞에 분명히 펼쳐져 있기에 우리는 원인에서부터 결과까지를 헤아릴 수 있다. 또 죄란 얼마나 큰 행동을 저질렀는가의 차원이 아니라 하나님이 밝혀 주신 뜻에 불순종하는 것, 사실상 하나님을 부인하고 그분이 다스리는 법을 거절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인간의 행복은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느냐에 달렸다.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사람은 마치 울타리 안에 있듯 악에서 보호받는다. 하나님의 구체적인 요구 사항을 저버린 채 자기 나름대로 안전하게 따를 수 있다고 판단되는 표준을 세워 놓으면 행복할 수 없다. 그렇게 하면 각자의 생각에 따른 갖가지 표준이 생기고, 통치권은 하나님의 손을 떠나 인간이 고삐를 쥐게 되어 자아의 법칙이 세워지고 인간의 뜻을 최고로 높이게 될 것이다. 순종하고 존중해야 할 하나님의 숭고하고 거룩한 뜻이 제시되어도 인간의 마음은 충동에 따라 제멋대로 하고 싶어지며 인간적인 일과 신성한 일 사이에 충돌이 일어날 것이다.
인류의 첫 조상이 타락하는 바람에 인간이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순종한다는 황금 사슬은 끊어지고 말았다. 순종은 더 이상 필수 사항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일찍이 주께서는 옛사람들에게 자신의 상상을 따르는 것이 악하다고 말씀하셨는데 이것은 지금도 계속 그렇다. 주 예수께서는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켰”다고 선언하신다. 어떻게 지키셨나? 인간으로 지키셨다. “보시옵소서 내가 하나님의 뜻을 행하러 왔나이다.”라고 그분은 말씀하셨다. 유대인의 고발에 맞서 그분은 순수하고 고결하고 거룩한 품성으로 응대하면서 “너희 가운데 누가 나를 죄로 책잡겠느냐?”고 반문하셨다.
…무한하신 하나님의 독생자는 말씀과 실천으로 우리에게 분명한 모본을 남기셨다. 그분은 하나님께 순종해야 한다고 말씀하셨고 어떻게 순종하는지를 몸소 보여 주셨다.

『발행 원고 6권』, 337~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