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6일 화요일 장년 기도력] 깨어 기다리라

46

“이 묵시는 정한 때가 있나니 그 종말이 속히 이르겠고 결코 거짓되지 아니하리라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하리라”(합 2:3)

1944년 12월 26일, 오노다 히로는 일본군 제8사단인 암호명 ‘스기(삼나무)’ 사단에 배정되어 필리핀 루방섬으로 떠났다. 그들이 떠나기 전 부대 지휘관 다니구치 요시미 소좌는 이렇게 명령했다. “자결은 안 된다. 3년이 지나든 5년이 지나든 무슨 일이 생기든 반드시 데리러 오겠다. 그때까지 한 사람의 병사라도 남아 있는 한 그들을 인솔하라. 야자수 열매라도 먹으면서 버티라. 어떤 상황이 닥쳐도 자결은 허락하지 않는다.”
1945년 10월, 오노다와 동료 병사 세 명은 일본의 패전을 알리는 전단을 보았다. “8월 15일부로 종전되었으니 산에서 내려오라.”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믿지 않았다. 얼마 후에도 사진이 포함된 전단지가 공중에서 배포되었지만 그들은 무시했다. 1949년, 동료 한 명이 그들을 버리고 투항했다. 이후 1954년, 1972년 각각 나머지 동료가 총에 맞아 숨지며 오노다는 홀로 남았다. 1974년 2월, 일본의 한 탐험가가 그를 발견했다. 하지만 오노다는 상관에게 투항 명령을 받을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버텼다. 결국 옛 지휘관 다니구치 요시미가 섭외를 받아 루방으로 찾아왔다. 1974년 3월 9일, 다니구치는 오노다를 만나 임무를 종결시켰고 “반드시 데리러 오겠다.”는 약속은 그렇게 29년 만에 지켜졌다.
제2차 세계 대전은 오래전에 끝났지만 대쟁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머지않아 그리스도가 돌아와 충성스런 병사들을 다시 데려가실 것이다(엡 6:10~20). 그때가 언제일지는 모르나 지금껏 약속을 모두 지키신 분께서 이 약속 또한 지키실 것이라고 믿어도 좋다. 하박국 2장 3절에서는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하리라”고 말한다. 재림의 지연을 불평하지 말고, 언제라도 오실 수 있는 그분을 늘 깨어 기다려야 한다(마 24:36~51). 결코 포기하지 말라. 그분의 말씀만큼이나 믿음직한 것도 없다. 그분은 반드시 오실 것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갑숙 선교사(말라위)
극빈 가정 아이들을 보살피기 위한 보호 시설 건축이 잘 마무리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