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9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재림

84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 소리로 친히 하늘로부터 강림하시리니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살전 4:16)

2,000여 년 전의 첫 번째 크리스마스는 예수님의 초림에 해당된다. 예수님이 여물통에 누운 아기로 세상에 오신 것이다. 창조주께서 무기력하고 의존적인 인간 아기로 탄생하셨다. 예수께서 베들레헴에 태어나신 지 2,000년이 지났다. 아기 예수가 탄생했을 때의 장면은 상상으로 그려 볼 수밖에 없지만 그분의 재림은 오늘날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이 지켜볼 것이다.
처음 예수께서 이 땅에 태어났을 때 대부분의 사람은 메시아가 태어났는지도 몰랐다. 이스라엘은 메시아를 기다렸지만 막상 메시아가 탄생하자 역사상 가장 중대한 그 사건에 무관심했다. 그들은 충분히 준비될 수 있었다. 메시아의 등장은 이스라엘의 큰 희망이었고 그들은 이 놀라운 사건에 관해 충분한 지식을 갖추고 있었다.
동방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왕의 탄생에 관해 묻자 성안은 난리가 났다. 불안한 헤롯은 대제사장을 불러 메시아가 어디서 탄생할지 물었다. 미가 5장 2절에 언급된 대로 그들은 “베들레헴 에브라다”라고 답했다.
메시아를 기다리던 자들이 하나님 아들의 탄생을 알아채지 못했다니 납득이 잘 안 된다. 그러나 재림의 때에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은 예수께서 다시 올 때 모두가 그분을 반갑게 맞이하기를 바라신다. 예수님은 어린아이가 아니라 승리한 왕으로 오실 것이다. 우리는 오래도록 기다려 온 예수님의 재림에 반드시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하나님을 믿고 그분의 말씀을 의지하는 하나님의 자녀는 메시아를 만날 준비가 된 것이다.
예수께서는 승리한 왕, 만왕의 왕, 만주의 주로 올 것이다. 바울이 말한 대로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 소리로 친히 하늘로부터”(살전 4:16) 강림하실 것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최중식, 이주현 선교사 부부(대만)
영성 훈련을 통한 제자 양육 및 루주 교회의 성장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