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6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오리온자리의 열린 공간

38

“또 내가 보매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준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계 21:2)

복음주의 기독교인 중에는 종말론적 소망과 관련해 이스라엘이라는 정치적 국가와 고대 예루살렘 도성에 초점을 맞추는 이가 많다. 그러나 우리는 인간의 손으로 지은 지상의 예루살렘이 아니라 하나님이 지으신 새 예루살렘을 기다리고 있다. 새 예루살렘은 하늘에서 내려온다(계 21:2).
1848년 12월 16일, 엘렌 화잇은 하늘의 권능들이 떨리는 계시를 보았다.
“하늘의 권능들이 하나님의 음성에 흔들릴 것이다. 그러면 해, 달, 별들이 제자리에서 떠나갈 것이다. 그것들은 사라지지 않으나 하나님의 음성에 흔들릴 것이다.
짙은 먹구름이 나타나 서로 부딪혔다. 대기층이 분열되어 둘둘 말렸다. 그런 다음 우리는 오리온자리의 열린 공간을 볼 수 있었고 거기서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왔다. 거룩한 도성은 그 열린 공간을 통해 내려올 것이다”(초기, 41).
이 진술은 숱한 추측을 자아냈다. ‘오리온자리에 빈 공간은 없다.’면서 이 진술의 신빙성을 부인하는 비평가도 있었다. 하지만 망원경으로 본 오리온성운의 흥미로운 모습과 예수의 재림 묘사가 서로 비슷하다고 지적하는 이도 있다. 오리온자리에 이미 빈 공간이 생겼는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다. 화잇에 따르면 “해, 달, 별들이 제자리에서 떠나갈 것”이며 그러면 “거룩한 도성은 그 열린 공간을 통해 내려올 것이다.”
추측성 이론과 성경의 왜곡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마지막 사건들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알고 있어야 한다(계 22:18~19). 하지만 단순히 미래 사건의 이해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 그분의 거룩한 천사들과 함께 영원히 살기 위해 지금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시 24:3~4; 요일 3:1~3). 그때가 되면 우리가 탐구할 수 있도록 우주의 모든 신비가 공개될 것이다. 죄로 물든 이 세상의 어떤 것도 하늘과 비교할 수 없다. 나는 그곳에 갈 생각이다. 여러분도 그러기를 바란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신영천/김혜림 선교사 부부(캄보디아)
캄보디아 삼육대학교 건축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