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복된 실망

55

“내가 천사의 손에서 작은 두루마리를 갖다 먹어 버리니 내 입에는 꿀같이 다나 먹은 후에 내 배에서는 쓰게 되더라”(계 10:10)

밀러주의자들은 1844년 10월 22일의 재림을 열렬하게 고대했다. 그러나 달콤한 꿈은 쓰디쓴 실망으로 돌아왔다. 하이럼 에드슨은 자신의 경험을 이렇게 묘사했다. “우리는 한껏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우리는 시계의 종이 자정을 알릴 때까지 오실 주님을 기다렸다. 그날이 지나 버리고 만 것이다. 우리의 실망은 확연해졌다. 끓어오르던 소망과 기대는 산산이 부서졌다. 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주체할 수 없는 애곡이 우리를 엄습했다. 세상의 모든 친구를 다 잃었다 해도 이렇게 슬플 수 없었을 것이다. 우리는 새벽까지 울고 또 울었다”(성소, 6).
1844년 10월 23일 아침, 에드슨은 친구를 초대했다. J. N. 러프버러에 따르면 그 친구는 O. R. L 크로저였고 함께 다니며 밀러주의자 이웃들을 위로하기 위해서 불렀다. 에드슨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출발했다. 넓은 밭을 지나면서 그 중간쯤 되는 곳에서 나는 걸음을 멈추었다. 내 눈앞에 하늘이 열리는 듯했다. 2,300주야의 끝인 7월 1일에 우리의 대제사장은 하늘 성소의 지성소에서 나와 이 땅으로 오시는 것이 아니라 성소의 둘째 칸에 처음으로 들어가신 것임을 나는 분명하게 보았다.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오기 전에 지성소에서 하실 일이 있었다”(앞의 책, 7).
비판적인 역사학자들은 1844년의 대실망을 매우 부정적으로 다루었다. 그러나 최근 재림교회 학자들은 그 사건의 긍정적인 부분에 주목한다. 실제로 사람들은 실망을 겪으면 전통을 무너뜨리고 과거에서 탈피해 새 출발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대실망 이후 성경을 다시 공부한 덕에 안식일 준수 재림주의자 선조들은 대실망에 대한 대답뿐 아니라 그때까지 생각지 못했던 질문에 대한 답까지 얻을 수 있었다.
1844년 대실망으로 하나님은 현재 전 세계로 퍼져 있는 재림 운동을 일으키셨고 마지막 때 성경 진리를 회복하셨다. 그와 같이 하나님은 우리 또한 개인적인 실망을 극복하고 승리로 가득한 삶을 살도록 이끌어 주신다. 오늘 그리고 언제나 그분의 섭리를 믿어 보자.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현규/최선아 선교사 부부(기타 지역)
선교지의 영적 부흥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