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8일 안식일 장년 기도력] 왕의 탄생

115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사 9:6)

사람들은 그의 이름을 조지라고 지었다. 온 세상의 눈길이 그에게 쏠린 듯했다.
언론 매체들은 그 순간순간을 대서특필했다.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왕세손비 사이에 첫아이가 태어났을 때 온 세상이 떠들썩했다. 왕실 소식통들이 분 단위로 실황을 전했고 기념품 업계는 매출 대박을 기대했고 따뜻한 분위기가 영국 전역에 흘러넘쳤다.
놀랍게도 2천 년 전에 베들레헴에서 한 아기가 태어났을 때는 어떤 매체도 이 소식을 다루지 않았다. 사실 대부분이 그 탄생을 모르고 있었다. 그러나 이 아기야말로 참된 왕이었다.
이 왕족의 탄생은 역사를 바꿔 놓았다. 그날 베들레헴에서 태어난 아기는 맹인을 보게 하고 청각 장애인을 듣게 하고 불구자를 걷게 하고 병든 자를 치유할 장본인이었다. 이 아기는 혼란에 빠진 이에게 평화를, 비난 대신에 자비를, 죄와 수치가 있는 곳에 용서를 베풀 왕이었다. 그는 세상에 둘도 없이 독창적이고 비범한 능력을 지녔고 그의 지혜는 당대 최고의 학자보다도 뛰어났다. 그런데 이 왕족의 탄생은 눈길을 끌지 못했다. 그의 탄생은 오래전에 예언되어 있었지만 여행자들이 거룩한 아기를 찾아 예루살렘에 도착해서 보니 사람들은 그 왕의 탄생을 들뜬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지 않았다.
언론 매체들이 베들레헴의 사건을 대서특필하지 않았어도 이 아기는 세상을 바꾸었고 각 시대 각 사람에게 영생을 선물했다. 이 놀라운 사건을 대다수가 무시하고 넘어가도 베들레헴의 겸손한 아기께서는 여전히 세상을 바꾸신다. 여러분이 승낙한다면 그분은 오늘 여러분의 세상도 바꾸어 주실 것이다.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김광성, 이은정 선교사(대만)
매일 성령 충만하여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