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일 일요일 장년 기도력] 살아 계시는 포도나무

153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요 15:5)

저는 주님의 자녀들이 기도, 특히 은밀한 기도를 한결같이 너무 소홀히 하는 모습을 자주 보았습니다. 믿음을 행사하는 것이 자신의 특권이자 의무인데도 그 믿음을 행사하지는 않고 믿음만이 가져다줄 수 있는 느낌이 들기를 기다리는 사람이 많습니다. 느낌은 믿음이 아닙니다. 둘은 확연히 다릅니다. 믿음은 우리가 행사해야 하는 것이지만 유쾌한 느낌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살아 있는 믿음을 통해 사람들에게 이르러 오며 그 믿음을 발휘하는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습니다.
참된 믿음은 약속된 복이 실현되고 느껴지기도 전에 그 복을 붙잡고 자기의 것으로 주장합니다. 우리는 믿음으로 우리의 탄원이 둘째 휘장 안에 다다르게 해야 합니다. 약속된 복을 믿음으로 붙잡고 자신의 것으로 내세워야 합니다. 그런 다음 그 복을 받을 것이라고 믿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믿음으로 그 복을 붙잡았고, 말씀에 따르면 그 복은 우리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막 11:24). 순수한 믿음, 실현되기도 전에 이미 그 복을 받았다고 믿는 믿음이 여기 있습니다. 약속된 복이 실현되어 기뻐할 때는 믿음이라는 게 필요 없습니다. 그런데도 성령이 충만해야 큰 믿음이 생기며 성령의 능력을 느끼지 못하면 믿음이 생길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믿음과 믿음으로 말미암아 이르는 복을 혼동하고 있는 것입니다.
성령의 결핍을 느끼는 순간이야말로 믿음을 발휘해야 할 때입니다. 마음속에 짙은 먹구름이 드리운 듯한 때가 바로 살아 있는 믿음으로 어둠을 뚫고 구름을 흩어 내야 할 때입니다.
참된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에 담긴 약속을 발판으로 삼으며, 그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만이 그 영광스런 약속을 앞세울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은밀한 기도를 많이 드려야 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포도나무이고 우리는 그 가지입니다. 우리가 풍성하게 성장하려면 살아 계시는 포도나무로부터 수액과 양분을 꾸준히 받아야 합니다. 포도나무를 떠나서는 아무 힘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 경험과 엘렌 G. 화잇의 가르침(Christian Experience and Teachings of Ellen G. White)』, 126~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