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9일 금요일 장년 기도력] 기도와 개혁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26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대하 7:14)

히스기야와 그의 측근들은 성전의 봉사를 회복했다. 일찍이 솔로몬은 이 성전을 처음 봉헌할 때 다음과 같은 예언적인 기도를 드렸다. “만일 주의 백성 이스라엘이 주께 범죄 하여 적국 앞에 패하게 되므로 주께로 돌아와서 주의 이름을 인정하고 이 성전에서 주께 기도하며 간구하거든 주는 하늘에서 들으시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죄를 사하시고”(왕상 8:33~34).
이 기도는 하나님의 승인을 받았다. 기도를 마치자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번제물과 제물들을 사르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에 가득했다(대하 7:1). 그리고 여호와께서 밤에 솔로몬에게 나타나 그의 기도가 응답받았으며 여기서 경배하는 자들은 은혜를 입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오랫동안 유월절은 국가적인 절기로 준수되지 않았다. 솔로몬의 치세가 끝난 뒤 왕국이 분열되었기에 유월절은 실행 불가능해 보였다. 그러나 열 지파가 무서운 심판을 받게 되자 더 나은 삶을 갈망하는 사람들이 생겨 났고 선지자의 감동적인 메시지가 효력을 발휘했다. …회심하지 않는 이들은 이것을 대수롭지 않게 무시했지만 하나님의 뜻을 더 분명히 깨닫고자 그분을 찾았던 사람들은 “겸손하게 말을 듣고 예루살렘으로 왔다”(대하 30:11, 새번역)(선지, 335~337).
고통받던 이스라엘을 고칠 방법은 하나뿐이었다. 전능자의 형벌을 자초한 죄에서 돌이켜 온전한 마음으로 여호와께 돌아가야 했다. 일찍이 그들은 이런 약속을 받았다.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대하 7:13~14). 결정적인 개혁이 일어날 때까지 하나님이 계속해서 이슬과 비를 내리지 않으신 이유가 바로 이 복된 결과를 얻게 하기 위해서였다(앞의 책, 128).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이효신/이은화 선교사 부부(아드라 캄보디아)
캄보디아에서 맡겨진 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새로운 사역지로 이동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