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월요일 장년 기도력] 승리한 정복자

136

“피곤한 자에게는 능력을 주시며 무능한 자에게는 힘을 더하시나니”(사 40:29)

인류를 죄에 빠뜨려서 속절없이 떨고 두려워하면서 감히 용서받을 길을 찾지 못하게 하는 것이 사탄의 계책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두려워할 이유가 무엇이란 말입니까? 하나님께서는 “내 힘을 의지하고 나와 화친하며 나와 화친할 것이니라”(사 27:5)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연약한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께 다가가도록 한껏 격려 받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자기의 부서진 몸을 드려 하나님의 유업을 되찾았고 인간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히 7:25). 자신의 흠 없는 생애, 순종, 갈보리 십자가의 죽음으로 그리스도는 잃어버린 인류를 위해 중재하셨습니다. 구원의 주님께서는 이제 단순한 탄원자가 아니라 승리한 정복자가 되어 우리를 위해 중재하십니다. 그분의 희생은 완벽하며 그분은 우리의 중재자로서 하나님 앞에서 향로를 들고서 스스로 지정한 일을 수행하십니다. 그 향로에는 자신의 흠 없는 공로 그리고 자기 백성의 기도, 고백, 감사가 담겨 있습니다. …그 제물은 온전히 받을 만한 것이며 모든 죄는 용서됩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구속자와 보증이 되겠다고 약속하셨고 어느 누구도 홀대하지 않으십니다. 인류가 영원히 멸망당하도록 마냥 지켜볼 수 없어 죽기까지 자기 영혼을 쏟아부으신 그분께서는 혼자 힘으로 구원이 불가능하다고 깨닫는 각 사람을 동정과 연민의 눈길로 바라보십니다.
떨며 간구하는 자들을 그분은 그냥 두지 않고 일으켜 세웁니다. 자신의 속죄를 통해 인간에게 도덕적 능력의 밑천을 무한히 공급하신 분께서는 그 능력을 우리를 위해 활용하는 데 실패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죄와 슬픔을 그분 발 앞에 가져올 수 있습니다. 그분이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표정과 말씀 하나하나에서 우리는 확신을 얻습니다. 그분은 자기 뜻에 맞게 우리의 품성을 빚어 주십니다.
사탄이 제아무리 갖은 힘을 기울인다 해도 단순한 마음으로 자기 자신을 그리스도께 전적으로 맡기는 사람을 결코 이겨 낼 수 없습니다. “피곤한 자에게는 능력을 주시며 무능한 자에게는 힘을 더하시나니”(사 40:29).

『실물교훈』, 156~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