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0일 수요일 장년 기도력] 하나님의 뜻에 복종하며 기도하라

44

“이러므로 너희는 장차 올 이 모든 일을 능히 피하고 인자 앞에 서도록 항상 기도하며 깨어 있으라”(눅 21:36)

하늘 아버지께 자주 기도하라. 더 자주 기도할수록 하나님과 더 가까워질 것이다. 진실하게 간구하는 사람을 위해 성령께서는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중재하시며 마음은 하나님의 사랑으로 부드럽고 차분해질 것이다. 사탄이 던져 놓은 영혼의 먹구름과 그림자는 의의 태양이신 분의 밝은 빛에 사라지고 생각과 마음의 방은 하늘의 빛으로 환해질 것이다.
기도가 즉시 응답받지 못하는 듯해도 실망하지 말라. 주님이 보시기에 세속적인 것이 기도에 섞여 있을 때가 많다. 사람들이 이기적인 욕망을 채우고자 기도할 때는 주님께서 그 요청을 그대로 이루어 주시지 않는다. 주님은 그들을 시험하고 단련하시며 자신에게 필요한 것을 분명히 알 때까지 굴욕을 겪게 하신다. 저열한 욕망을 채워 주고 인간에게 해를 끼치고 하나님을 불명예스럽게 하는 것은 그분께서 주시지 않는다. 자신의 야망을 채우고 자기만을 높이게 하는 것은 주지 않으신다. 하나님을 찾아갈 때는 복종적인 자세로 참회하며 모든 것을 그분의 거룩한 뜻에 맡겨야 한다.
겟세마네 동산에서 그리스도는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라고 아버지께 기도했다. 자신이 벗어나기를 기도했던 그 잔, 자기 영혼에 매우 쓰게 보였던 그 잔이란 세상의 죄 때문에 자신이 하나님과 분리되는 것이었다. 완전무결하고 나무랄 데 없는 그분이 하나님 앞에서 죄인처럼 된 이유는 죄인이 용서받고 하나님 앞에 흠 없이 서게 하기 위해서였다. 자신의 희생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는 세상을 구할 수 없다고 확인되자 그분은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말씀하셨다.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그리스도가 보여 주신 복종의 정신은 하나님께 인정받는 정신이다. 영혼의 결핍, 무력함, 공허함을 실감하고 모든 힘을 다해 간절히 도움을 구하라. 그러면 도움이 찾아올 것이다.

『리뷰 앤드 헤럴드』, 1895년 11월 19일

세계 선교를 위한 기도
고종식/김은아 선교사 부부(아드라 필리핀)
아드라 필리핀 사업 홍보를 위한 인터넷 홍보 대사가 잘 준비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