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평지단, 팬데믹 상황에도 네팔에 교회건축

115

호남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 김민홍 장로와 김전호 장로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도 네팔에서 교회건축 봉사를 했다.
호남합회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단장 우재하)이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도 지구촌 복음화의 걸음을 멈추지 않으며, 해외선교의 비전을 세웠다.

호남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은 지난겨울에도 네팔에 봉사자를 파견해 교회를 건축하고 돌아왔다.

이를 통해 나리따르교회와 둠파카르교회가 복음의 등대를 세웠다. 지난 1월 19일 헌당한 나리따르교회는 한 평신도 여집사의 도움으로 완공했다. 2층 규모로 지은 둠파카르교회는 일로교회 김병모 장로의 친인척이 후원해 건축했다. 늦어도 오는 5월 말 성전을 하나님께 봉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김민홍 장로와 김전호 장로가 지난해 12월 25일 현지로 출국해 40여 일 동안 봉사하다 얼마 전 돌아왔다. 이들은 교회건축뿐 아니라 틈날 때마다 현지 성도들과 어울려 전도에 참여했다. 석별의 정을 나누며 귀국길에 오르는 이들을 향해 네팔 성도들은 “언젠가 꼭 다시 만나자”며 재회를 기약했다. 그사이 한국에서도 의류, 식료품, 의약품, 생필품 등을 지원하며 멀리에서나마 동역의 손길을 펼쳤다.

호남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은 이전에도 네팔의 교회건축을 꾸준히 지원해왔다. 지금까지 하디콜라, 너벌푸라시 등 네팔 8곳, 인도와 베트남 등에 각 1곳씩의 교회를 지었다. 또한 수 차례의 전도회를 열어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주로 영접한 영혼들에게 침례를 베풀었다.

단장 우재하 장로는 “많은 교회가 기도와 성원을 보내주시고, 성도들의 아낌없는 후원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특히 네팔에서 오랜 기간 봉사했던 송해섭 선교사의 헌신이 큰 밑거름 됐다. 감염병 확산 우려 때문에 예년에 비해 많은 단원이 함께하지 못했지만, 이 어려운 상황에도 자신의 안위를 뒤로한 채 다녀온 김민홍 장로와 김전호 장로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우 장로는 “전 세계적 팬데믹으로 희망을 잃어가는 시대에 진정한 희망을 전할 수 있어 유의미한 사역이었다. 우리 호남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은 앞으로도 땅끝까지 세천사의 기별을 전하고, 많은 사람을 영생의 길로 인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진리를 지키고, 전파하기 위해 애쓰는 네팔 재림성도들을 위해 많은 기도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동안 해외선교 외에도 국내 수해지역 성도와 주민을 위한 수재의연금을 지원하는 등 남다른 봉사와 나눔을 실천해 온 호남 평신도지도자교회전도단은 네팔에 추후 2곳의 교회를 더 건축하려 준비하고 있다. 선교동역 문의(우재하 장로: ☎ 010-9179-4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