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중 요산 수치 낮추는데 과일·채소 효과”

58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과일과 채소가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윤미은 교수.
혈중 요산(尿酸) 수치가 높으면 식이섬유·칼슘·엽산(비타민 B군의 일종)을 보충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과일·채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뜻이다.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은 2016∼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남성 6579명을 대상으로 혈중 요산 수치에 따른 각종 생리 지표의 변화를 분석했다.

윤 교수팀은 개별 혈중 요산 수치를 기준 삼아 연구에 참여한 성인 남성을 네 그룹으로 나눴다. △1그룹 1.1∼5.2㎎/dL △2그룹 5.3∼6.0 △3그룹 6.1∼6.8 △4그룹 6.9∼13.1 등이다.

이 중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4그룹 남성의 식이섬유·칼슘·엽산 섭취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4그룹 남성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섭취량은 25.3g으로, 1그룹(26.9g), 2그룹(27.5g) 남성보다 적었다. 하루 평균 칼슘 섭취량도 4그룹 남성(555㎎)이 3그룹(590㎎), 2그룹(588㎎) 남성보다 적었다. 비타민 B군의 일종인 엽산의 하루 평균 섭취량도 4그룹(341㎍)이 2그룹(362㎍), 3그룹(364㎍), 1그룹(365㎍)보다 적었다.

윤미은 교수는 “식이섬유·칼슘·엽산의 상대적인 섭취 부족이 혈중 요산 수치 증가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며 “식이섬유·칼슘·엽산은 과일·채소 섭취를 늘렸을 때 섭취량이 증가하는 영양소”라고 밝혔다.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을수록 식이섬유 섭취량이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고요산혈증 등 혈중 요산 수치가 높으면 만성 콩팥질환, 비만,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요산의 증가는 대사증후군의 원인인 동시에 결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통풍은 혈중 요산이 포화 상태를 넘어선 것이 원인이다.

한편 이 연구 결과(‘성인 남자의 요산농도에 따른 혈액 지표 및 영양소 적정 섭취비와 관련성’)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