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한국삼육중

46

한국삼육중학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다양한 대안적 교육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2020년을 대표하는 핵심 키워드는 누가 뭐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일 것이다. 전대미문의 바이러스 창궐은 사회 체계를 완전히 뒤흔들어 놓았고, 삶의 양식마저 크게 바꿨다.

교육현장도 마찬가지다. 온라인·비대면 수업이 보편화됐다. 일선 학교는 매일 같이 진폭을 달리하는 코로나19 확진자 수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교육과정에 포함된 특색교육을 불가피하게 포기하거나 생략 또는 축소하는 결정을 내리는 일도 잦다. 시간이 흐르며 차츰 상황에 적응하고, 관련 활동을 랜선으로 해결하고 있지만 여전히 장기적인 계획은 요원한 분위기다.

이런 불가항력의 여건 가운데, 한국삼육중학교(교장 김혜영)는 새로운 변화의 방향성을 모색하며 의미 있는 도전에 나서고 있다. 한국삼육중은 학력신장을 위한 선진적 교육환경 구축 외에도 블렌디드 수업을 좀 더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심층 논의하는 등 문제해결 방안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다.

학교는 1학기 내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따라 전교생의 1/3 밖에 등교하지 못하고, 2학기 들어서는 2.5단계까지 강화되며 전교생이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등 초유의 상황에서도 치밀한 대응전략으로 학습 정상화에 최선을 다했다. 또한 온라인에서도 모둠 수업을 실시하거나 클래스팅 과제 러닝을 통해 실시간 이해도를 점검하는 등 언택트 수업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체계화했다.

김혜영 교장은 “코로나19는 온라인 교육을 필수불가결한 교육의 한 형태로 받아들이게 하며 학교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을 제기했다”고 진단하고 “우리 학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며, 차별화된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한국삼육중

특히 비대면 수업의 장기화로 학교 장면에서의 또래관계 형성 및 사회성 발달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사람 간 소통과 교감이 여전히 놓아서는 안 될 핵심가치임을 부각하며 소모임 형태의 프로그램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나아가 교내 행사의 주요 기획과 운영을 학생들에게 맡겨 주체성과 리더십을 함양하는 등 교육의 진정한 의미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

얼마 전 개최한 성평등 문화교실이 대표적 사례다. 이 행사는 성평등 의식조사와 굿즈 아이디어 공모전 등 기존의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생활 속에서 성평등 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관심을 유도한 점이 두드러졌다. 굿즈 공모전에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탁월한 예술적 감각으로 빚어낸 작품이 선보여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채택된 수상작은 에코백에 디자인해 이벤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깜짝 선물해 즐거움을 더했다.

이와 함께 ‘꿈찾기 글쓰기 대회’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등 이른바 ‘코로나 세대’의 의식전환과 인간관계 개선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그 연장선에서 연말에는 학생들이 직접 구성하고, 그림도 그려 넣는 동화책 제작을 계획하는 등 창의적 체험활동을 구상 중이다.

온라인 교육의 한계를 뛰어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한국삼육중학교의 특성화 교육은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발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