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목표는 ‘영혼구원’

26

“온라인 사역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 투자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

<재림신문>이 최근 실시한 ‘재림성도·목회자 인식 설문조사’에서 응답자들은 교회의 미래를 위해 관심을 가져야 할 분야로 “미디어 사역 강화”를 주문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변화의 장·단점으로 ‘온라인 사역’을 꼽을 만큼 관련 분야에 관심이 높았다. 

이에 따라 일선 지역교회의 온라인 사역 콘텐츠를 다양화하기 위해서는 투자와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들려온다. 미디어 사역 전문가들은 이를 위한 실제적 방안을 제시했다. 

호프채널코리아 부장 구지현 목사는 “효과적인 투자를 위해서 상부 조직과 자원하는 유형별 지역 거점 교회와 온라인 선교를 위한 맞춤형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나오는 결과를 공유하고 교육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구 목사는 “하향식 콘텐츠 제공은 열매를 거두기에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지적하며 “필요가 우선돼야 한다. 그것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한국연합회 디지털선교부부장 이상용 목사는 “투자와 교육은 온라인 사역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사역의 효과를 높이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전제하고 “이를 통해 온라인 사역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투자 측면에서는 ‘스트리밍 장비’ ‘서버 및 호스팅’ ‘유료 리소스 및 보안’ 등의 기술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고, 교육적 측면으로는 ‘콘텐츠 제작’ ‘플랫폼 관리 및 운영’ ‘소셜 미디어 활용’ ‘온라인 광고’ ‘디지털 마케팅’ 등의 실제적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목표는 ‘영혼구원’

 

앞으로 온라인 사역의 필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각 교회가 어떠한 방향성을 갖고 관련 사역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인가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구지현 목사는 “온라인이 오프라인과 별개의 ‘길’이라는 생각을 버리는 게 우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구 목사는 “이제 온라인은 오프라인과 어쩔 수 없이 같이 가는 ‘길’이 됐다. 그 필요를 인식하는 게 가장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 일을 단독 교회가 아니라 교단이 함께할 수 있다는 온라인 공동체 의식을 갖고 접근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재림교단이 가장 효과적인 조직체계를 갖추고 있으면서 실제의 선교 사안에서는 ‘각개 전투’를 한다면 큰 손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용 목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선교의 전략적 통합 및 비전과 목표 수립 △지속적인 교육과 투자를 통한 온라인 선교 기반 구축 △다양한 형태의 디지털 콘텐츠 개발로 교인들의 참여 유도 △교육 및 훈련 프로그램 실시로 교인들의 디지털 역량 강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사역 균형 유지 등을 꼽았다. 이 목사는 “이러한 접근을 통해 교회가 현대 사회의 변화에 적응하고, 온라인 사역을 발전시켜 나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목표는 ‘영혼구원’

 

구지현 목사는 “온라인 선교는 개 교회별로, 혹은 각각의 목회자가 홀로 접근하기에는 우리 교단의 조직의 규모나 개 교회의 규모 둘 다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현실을 짚고 “현재 잘 자리 잡은 패스파인더 사역처럼 지역의 온라인 필요와 세계 교단의 지원과 투자 및 연구가 함께 협력하는 방안을 찾아간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 결국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목표는 하나다. 영혼을 그리스도께로 인도하는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이상용 목사는 “디지털 기술은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교회는 이런 변화에 발맞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사역에 적용해야 한다. 이는 교회가 현대 사회에서 복음 사명을 감당하고, 더 많은 사람에게 다가가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온라인 사역의 성공은 단지 기술에만 의존하는 게 아니라, 교회 구성원 모두가 디지털 도구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그 가치를 인식하는 문화에서 비롯된다”면서 “목회자나 평신도가 디지털 사역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때, 사역의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다. 교회의 디지털 전환은 단순한 선택이 아닌, 필수적 사명의 일부로 수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