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지친 시민 문화예술 공연으로 위로

35

삼육대는 ‘예술애(愛) 산책로(路) 한바퀴’ 등 각종 문화예술 공연으로 코로나 블루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지난 22일부터 서울 노원구 불암산 나비정원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 ‘예술애(愛) 산책로(路) 한바퀴’를 진행하고 있다.

총 4회에 걸쳐 나눠 열리는 이번 행사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노원문화재단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다.

공연은 삼육대가 지난해 노원문화재단과 맺은 산학협력 협약의 일환으로 마련했다. 두 기관은 지역 주민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공연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첫 공연은 ‘춤바람 신바람’이라는 주제로 지난 22일 막을 올렸다. 삼육대 대학원 통합예술학과 이미희 교수가 이끄는 한국무용단체 ‘서정춤세상’의 단독 공연으로, 춘향전의 ‘사랑가’, 나라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태평무’, 신명나는 ‘진도북춤’이 뮤지컬 등 다른 장르와 함께 어우러졌다.

이 밖에도 △동요부터 오페라까지 ‘유튜브보다 클래식’(10월 28일) △송영민과 함께하는 ‘가족나들이 나비숲길 한바퀴’(11월 1일) △비올리스트 김남중의 ’살롱 드 마담 비올라‘(11월 22일) 등 삼육대 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 교수와 강사진, 영재원생이 참여하는 다양한 음악 공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박정양 통합예술학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공연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매 회차 신명나는 춤과 음악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지역주민을 위로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블루’ 지친 시민 문화예술 공연으로 위로

■ 학술정보원은 시낭송 음악회 개최
삼육대 학술정보원(원장 박정양)은 지난 23일 교내 음악관 콘서트홀에서 ‘숲, 호수, 시와 음악 산책’을 주제로 시낭송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번 음악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삼육대 학술정보원은 이 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지난 8월부터 ‘클래식 이야기와 함께 떠나는 통합 힐링여행’을 주제로 매주 다채로운 인문학 강좌와 문화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이날 음악회는 남대극 전 총장의 강연으로 문을 열었다. 남 전 총장은 ‘문학(文學) – 그 영원한 아름다움과 자취’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조이스 킬머, 라이너 마리아 릴케, 도종환, 이해인 등 시인의 작품을 함께 감상하고, 이들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조명했다.

강연 중간중간에는 송경은 시낭송가가 이해인의 ‘보고 싶은데’, 남대극의 ‘기도: 가을’, 설영익의 ‘피 묻은 애모’ 등의 작품을 낭독했다. 남 전 총장은 “문학적 훈련이 주는 유익”에 대해 강조하며 “문학을 통해 아름다운 자취를 남기는 삶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부 특별공연에서는 박정양 학술정보원장(음악학과 교수)이 작곡한 ‘희망의 초원’과 ‘제명호의 새벽’이 각각 소프라노 최선주, 테너 김철호 교수에 의해 세계 초연됐다. 코로나로 지쳐있는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주고자 하는 취지에서 작곡한 곡으로, 남대극 전 총장과 서만진 목사가 가사를 붙였다.

박정양 학술정보원장은 “음악과 문학이 어우러진 이번 시낭송회를 통해 코로나로 지친 마음에 작은 위로와 치유가 전해졌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특별공연은 내달 초 유튜브에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