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주 교수, 제자들과 ‘NANO CONCERT’ 예정

407

소프라노 최선주 교수는 오는 14일 세종문화회관 꿈의숲아트센터에서 NANO CONCERT를 연다.
소프라노 최선주 교수(삼육대 음악학과)가 새봄을 맞아 제자들과 함께 NANO CONCERT를 연다.

‘나누고 싶은 사랑의 멜로디’라는 부제를 단 이번 음악회는 오는 14일(목) 오후 7시, 세종문화회관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삼육대 음악학과, 창의음악연구소, K-MET오페라단이 공동후원한다.

타이틀인 ‘NANO’는 그리스어로 ‘아주 작다’는 뜻. 하나님 앞에서 인간은 매우 작은 존재이지만, 그 미약한 피조물들이 모여 창조주의 사랑을 노래하고 이야기를 나눈다는 콘셉트를 담았다. ‘나’의 ‘노’래, ‘나’와 너의 ‘노’래. ‘나’누고 싶은 ‘노’래 등 중의적 의미도 함축했다. 주의 사랑을 ‘나’누고 ‘노’래하는 따뜻한 자리를 꿈꾼다.

프로그램은 우리가 어려서부터 익숙하게 들어오고, 음악시간에 배웠던 노래들로 꾸몄다. 슈베르트의 유명 가곡 ‘An die Musik’(음악에게) ‘Die Forelle’(숭어) ‘Du bist die Ruh’(그대는 나의 안식)과 ‘옛님’ ‘첫사랑’ ‘마중’ 등 요즘 사랑받는 신작 한국가곡을 선보인다.

무대에 오르는 10명의 소프라노는 모두 최선주 교수의 제자들이다. 이번 음악회가 눈길을 끄는 이유다. 나이도, 직업도 다양하다. 제일 막내 출연자와 맏언니가 무려 20살 터울이다. 대학 졸업 후 전문연주자로 활동하는 성악가도 있지만 음악교사, 목회자 사모, 간호사, 유아지원복지센터 팀장, 컴퓨터회사 직원 등 사회 다양한 곳에서 자기 몫을 해내며 살아가는 커리어우먼이다.

최선주 교수는 이 콘서트를 앞으로 10년간 다양한 콘셉트의 장기 프로젝트로 이어갈 마음이다. 그는 “이젠 대학을 졸업하고, 학교와 단절하는 시대가 아니”라며 “대학은 졸업생에게 재교육의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평생교육을 강조했다. 하나의 직업으로 평생을 사는 시대는 이미 지나갔기에 다시 모여 삶을 돌아볼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

최 교수는 “특히 음악은 도제식교육으로 이어진 실기가 주교육이므로 사제지간의 연을 지속해야 한다”면서 “각자 삶의 터전에서 바쁘게 살다 연중 한두 달 정도 주말마다 모여 서로의 노랫소리를 가다듬는 모습이 무척 정겹고 따뜻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최선주 교수는 유럽 최고 명문음대 중 하나로 평가받는 독일 쾰른국립음대 출신의 중견 소프라노. 국가보훈처 초청 독창회 등 국내외 초청 독창회, 미주 60여개 도시 초청연주, 미국, 캐나다, 유럽, 아시아 등 세계 각국에서 1000여 회의 연주와 방송 출연, 20여 편의 오페라 작품에서 주역으로 활동했다.

미국 월트디즈니콘서트홀에서 메트로폴리탄 주역가수들과 함께 공연했으며, LA다저스구장에서 열린 한미국가대표 경기의 애국가를 부르기도 했다. 미국 한인방송국 라디오코리아에서 클래식 프로그램 진행자로 활동했으며, ‘대한민국창조문화대상’ 공로상을 비롯해 수차례 대외 기관에서 수상했다. 현재 삼육대 음악학과에서 강의중심교수로 일하며, 10년째 한국희귀난치성질환협회 음악코치로 봉사하고 있다. 구리시문화재단 이사, 구리시 홍보대사로 위촉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