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소수자를 대하는 성경적 관점과 그리스도인의 자세 (1)

92

윤청실 목사는 동성애는 성경의 원칙과 다른 삶의 방식으로 기독교 성(性)윤리에 도전을 던진다고 지적한다.

윤청실 목사(한국연합회 가정봉사부장)

‘동성애’ ‘동성혼’ ‘퀴어’ ‘LGBT’(레즈비언(lesbian)과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트랜스젠더(transgender)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성적소수자를 의미한다).

더이상 우리에게 낯선 단어가 아니다. 그간 동성애에 있어서는 보수적이었던 우리나라에서도 근래 들어 평등과 인권의 이름으로 동성혼을 법적으로 인정하려는 움직임이 꾸준히 시도되고 있고, 다양한 미디어에서 동성애 관련 콘텐츠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2004년에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정책으로 동성애 표현이 청소년 유해 매체물에서 삭제됐고, 그 결과 청소년들이 동성애가 표현된 영화, 음악, 드라마, 웹툰을 이전보다 훨씬 쉽게 접하게 됐다. 

미국의 여론조사전문기관 퓨 리서치센터의 연구에 따르면 한국사회에서 동성애 수용 정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수용도가 23%이지만, 16~29세의 젊은 세대에서는 수용도가 79%로 3배 이상 높다. 게다가 동성혼 법적 인정에 대한 찬성도가 50대는 23%, 20대는 62%이다. 

역사상 요즘처럼 동성애에 관한 관심이 널리 퍼져 있고, 동성애에 대해 개방적인 시대는 없었다. 동성애에 대한 찬반 의견이 정치생명에도 영향을 끼친다.

 

동성애는 성경의 원칙과 다른 삶의 방식으로 기독교 성(性)윤리에 도전을 던지고 있다. 개인의 신념과 양심에 따라 동성애를 부도덕하고 비윤리적이라고 하면 차별과 혐오라고 몰아붙인다. 반대로 동성애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은 자유, 평등,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의식이 깨어있는 사람’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받는다. 동성혼을 인정하는 것이 더 나은 세상, 평등과 자유를 위한 전진이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우리의 자녀들은 앞으로 어떤 세상에서 살게 될까?

2018년 호주의 대표 웨딩전문잡지였던 <화이트 매거진>은 동성 커플을 소개하지 않는다고 하자 광고주들이 연쇄적으로 광고 게재를 거부했고, 해당 잡지 창간자와 잡지에 소개됐던 부부들까지 온라인에서 욕설과 공격을 받았다. 결국 공동창간자인 루크와 카를라 브루니 부부는 잡지를 폐간하기로 결정했다. 

동성애와 동성혼을 합법화한 서구에서는 양심과 신앙에 따라서 동성애가 잘못됐다고 말하려면 처벌을 각오해야 한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동성애가 부도덕하다고 설교했다가 신고를 받아 구금되거나 방송에서 동성애에 대해 부정적 언급을 했다가 해고되는 등의 사례들이 발생해 왔다. 개인의 양심과 신앙적 신념을 따라 동성애에 대해 부도덕하다고 지적하고, 성경의 기준으로 죄라고 말하면 잡혀가고, 해고되고, 벌금형을 선고받는 세상이 됐다. – 다음에 계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