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육대 이재동 팀장, 교육부장관 표창

111


삼육대 총장부속실 이재동 팀장이 국민교육발전에 공헌한 공로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삼육대 총장부속실 이재동 팀장이 국민교육발전 유공자로 선정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 팀장은 전체 재직기간 22년 중 총장부속실에서만 17년을 근무했다. 투철한 사명감과 성실성, 근면성을 바탕으로 5명의 총장을 연달아 보좌하며 성공적인 정책수행에 기여했다.

총장 직무수행을 위한 유의미한 정보 제공, 적절한 정책 제언, 각종 연설과 강연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해 제공했다. 다년간 축적한 휴먼 인프라를 활용해 발전기금 예우자, 동문, 유관 기관과 원활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데 일조했다.

학내 다양한 이해관계자간 갈등을 중재하고 타협안을 제시하는 갈등조정자의 역할도 수행했다. 교수, 직원, 학생, 외부인의 여러 고충민원 해소에도 적극 나서며, 최고경영자(총장)의 포괄적 리더십을 보호하는 데 기여했다.


종합 – 삼육대 이재동 팀장, 교육부장관 표창

■ 삼육대 학생팀, 보건복지부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 ‘최우수상’
삼육대 재학생들이 ‘보건복지부 15기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 최우수 활동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상(장학금 300만원)을 받았다. 총 126개 활동팀 가운데 이룬 최우수상 성과다. 주인공은 NS마그넷 팀(지도교수 손애리)의 유현진(팀장, 보건관리학과 3학년), 최윤서(보건관리학과 3학년), 민소정(환경디자인원예학과 3학년), 송서영(경영학과 2학년) 학생.

보건복지부 대학생 금연 서포터즈는 캠퍼스와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흡연예방과 금연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금연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대외활동이다. 올해는 전국 141개 대학교 126개팀 504명이 선발돼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금연홍보 활동에 나섰다.

삼육대 NS마그넷 팀은 ‘No Smoking Magnet(담배 없는 지구)’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나(개인), 우리(단체·집단), 모두(환경조성·전세계) 3가지 분야로 나눠 카드뉴스와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하고,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펼쳤다.

먼저 △‘나’는 올바른 인식, 담배의 유해성, 스스로 하는 금연법 등 주제로 카드뉴스와 영상을 제작했고, △‘우리’는 군인 및 의경의 금연법, 직장·가족·이웃·친구의 관점에서 금연을 해야 하는 이유, 금연 캠페인, 금연 거리 만들기 등 콘텐츠를 다뤘다. △‘모두’ 분야에서는 금연구역 정보 및 신청방법, 담배 광고 모니터링, 담배 회사의 마케팅 실태 등 소재로 콘텐츠를 제작했다.

NS마그넷 팀은 활동기간 6개월 동안 총 109개의 카드뉴스와 19개의 영상을 제작했다. 이를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등에 게재해 좋아요 2만74건, 댓글 420건이 달리는 성과를 냈다.

NS마그넷 유현진 팀장은 “길에 떨어져 있는 담배꽁초, 마스크 사이로 들어오는 담배연기, 상쾌한 이미지의 담배광고, 골목에서 담배를 피는 청소년들을 보면서 무언가 잘못되었지만,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사회에 작은 목소리를 내고 싶어 서포터즈에 참여했다”면서 “대중들이 금연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재미있고 직관적이면서 단순한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종합 – 삼육대 이재동 팀장, 교육부장관 표창

■ 화학생명과학과 재학생, 대통령과학장학생 선발
삼육대 화학생명과학과 천재환 학생(3학년, 지도교수 김현희)이 ‘2021년 대통령과학장학생’에 선발됐다.

대통령과학장학금은 창의적이고 잠재력이 풍부한 과학기술분야 최우수학생을 발굴·육성 지원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핵심 과학자군을 양성하기 위한 장학제도다. 학업성적과 과학활동, 성장계획, 봉사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심층면접을 거쳐 선발하며, 졸업 때까지 등록금 전액과 학기당 250만원의 학업장려비를 지원한다.

천재환 학생은 지난 2년간 지역사회 다문화센터와 중·고등학교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과학교육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사회공헌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생명과학 전공지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과학실험을 직접 설계하고, 학생들을 가르치며 교수법까지 익혔다. 청소년들은 정규 교육과정에서 쉽게 체험하지 못하는 실험을 하면서 생명과학에 흥미를 갖게 됐다.

전공지식을 함양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했다. 교내 바이오사이언스연구소와 의명신경과학연구소에서 학부생 연구원으로 활동했으며, 지난 11월 삼육대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 ‘ICSU 2021’에서 ‘현대인의 수면장애’, ‘전공연계봉사 활동’을 주제로 한 포스터 논문 2편을 발표해 우수발표상을 받았다. 우수한 학업성적으로 조기졸업을 앞두고 있기도 하다.

생명과학 여러 분야 중 질병 및 치료제에 관한 기전연구에 관심이 많다는 그는 학부 졸업 후 의과대학 대학원에 진학해 석·박사 과정을 마치고, 의생명과학자로 활동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치료제를 개발하고 이를 전 세계에 보급해, 우리나라가 의생명과학 강국이 되는 데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대통령과학장학생의 명예에 누가 되지 않도록 계속 정진하겠습니다”

#img4# 종합 – 삼육대 이재동 팀장, 교육부장관 표창

■ 삼육대 박물관,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 ‘최우수상’
삼육대 박물관(관장 김영안)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대학박물관협회가 주관한 ‘2021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에서 교육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사업은 대학 내 문화·연구자원을 활용한 교육·전시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학박물관의 역할을 강화하고 누구에게나 열린 박물관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삼육대 박물관은 2021년 이 사업 운영기관에 선정돼 지난 7월부터 ‘우리동네 문화유산 탐험대’라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삼육대 및 노원구 지역 문화유산을 영상으로 기록하고 해설하는 로컬크리에이터를 양성하는 과정으로, 총 3기(성인 1기, 청소년 2기) 50여명이 수료했다.

참가자들은 삼육대 박물관의 소장품을 비롯해 마들농요, 태릉, 강릉 등 지역문화재를 직접 체험하고 돌아보며 우리동네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를 영상으로 기록, 보존, 활용하는 디지털 아카이빙을 수행했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대학 및 지역특성화 반영 △지역단체와의 연계 및 교류 등 협력체계 △창의성과 교육성을 반영한 사업 효과성 △코로나 시기 비대면과 안전에 유의한 대면 활동을 적절하게 반영한 사업 운영체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영안 박물관장은 “지역 문화유산을 기반으로 인문학과 예술, 기술을 융복합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 로컬크리에이터를 양성할 수 있었다”며 “2022년에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삼육정신과 시대정신을 반영한 전시기획과 창의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보다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