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엄용호 목사 부부, 삼육대에 발전기금 쾌척

73

미주 은퇴목사인 엄용호 목사와 정정숙 사모가 삼육대에 발전기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미주 은퇴목사인 엄용호 목사와 정정숙 사모가 삼육대에 발전기금 5000만 원을 쾌척했다.

엄 목사는 신학과 80학번 동문으로, 대학시절 교내 우유처리공장에서 근로장학생으로 일하며 고학으로 학업을 마쳤다. 남다른 성실성과 책임감,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그는 졸업 후 우유공장 직원으로 채용돼 근무하기도 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목회자로 평생 교회를 섬기다 은퇴했다.

엄 목사 부부는 “모교에 대한 사랑이 굉장히 크다”며 “삼육대에 몸담고 일하면서 받은 은혜도 크기에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발전기금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정정숙 사모 역시 가정과를 졸업한 동문이다.

이들은 “넉넉지 않은 형편이라 더 많이 기부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모교 발전에 작은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물 – 엄용호 목사 부부, 삼육대에 발전기금 쾌척

■ 이경순 명예교수, 간호학과 장학기금 1000만 원 기부
삼육대 부총장을 지내고 정년퇴임한 이경순 명예교수가 최근 간호학과 장학기금 1천만원을 쾌척했다. 그간 이 교수가 삼육대에 기부한 금액은 누적 8061만원에 달한다. 이 교수는 ‘기부하는 교수’로 잘 알려져 있다. 1996년 간호학과 교수시절 학과 평가를 앞두고 발전기금 100만원을 납부한 것을 시작으로 총 13차례에 걸쳐 대학·학과 발전기금과 장학기금을 기부해왔다. 2016년 정년퇴임 후에도 3천여만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학과에 아름다운 기부 전통도 만들었다. 간호학과 4학년 학생들은 매년 졸업헌신회에서 ‘밀알 장학금’을 약정한다. 졸업 후 3년간 매달 2만원씩 총 72만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후배들을 돕는 기금이다. 벌써 10년째 이 같은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이 교수의 영향으로 간호학과 교수들은 발전기금과 장학기금을 가장 많이 기부하는 교수들로 꼽힌다.

이 교수는 “장학금을 다른 사람들보다 훨씬 많이 받으며 공부했다. 중고등학교 때부터 학부, 석사, 박사, 심지어 포스닥(박사후연구원)까지 장학금을 받았기에,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퇴임 후 건강강의를 하고 있다는 그는 “내 지식까지도 다 내놓고 갈 생각”이라고 했다.

김일목 총장은 “은퇴 이후에도 나눔의 삶을 실천하시는 교수님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후배 교수들에게도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물 – 엄용호 목사 부부, 삼육대에 발전기금 쾌척

■ 조문양 교수, 자서전적 전시회 ‘삼육사람 삼육사랑 展’
교육자이자 작곡가, 지휘자로 살아온 삼육대 조문양 명예교수의 자서전적 전시회가 삼육대 박물관에서 열렸다. 삼육대 박물관(관장 김영안)은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관내 기획전시실에서 음악가 조문양 교수의 저서전적 전시회 ‘삼육사람 삼육사랑’을 개최했다.

조문양 교수는 한평생 ‘삼육사람’으로 ‘삼육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살아왔다. 1980년부터 2003년까지 23년간 삼육대 음악학과에 몸담으며 후학양성에 힘썼으며, 한국재림교회음악을 체계화하고 확립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재림신도와 찬미(1998)>, <조문양성가작곡집 1~5집>을 비롯해, 오페라 ‘순교자’ 등 수많은 작품을 집필했고, 현재도 꾸준히 시편에 의한 합창곡을 작곡·발표하며 신앙과 예술을 통한 성찰의 삶을 실천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조 교수의 육필·출판 악보를 비롯해, 사진, 영상, 리플렛, 의상 등 50여점의 자료가 전시됐다. 김영안 박물관장은 “음의 조각들을 기도로 모으고 다듬어, 한평생 삼육의 사람으로 삼육을 사랑해온 음악가 조문양 교수의 삶과 업적을 아카이브했다”고 설명했다.

17일 열린 기념행사에는 조문양 교수와 김일목 총장, 김남정 부총장, 남대극 전 총장, 음악평론가 김규현 선생(전 한국음악평론가협회장)을 비롯해 제자, 후배교수, 음악적 동지들이 함께했다. 이날 조 교수는 “삼육은 내 쉬는 푸른 초장이었으며 쉴만한 물가였다”고 회고하며 “내 평생 하나님은 자비로우시며 은혜로우셨다.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삼육대 박물관이 새롭게 마련한 인물중심 시리즈 전시의 첫 기획이다. 김영안 관장은 “지난 흔적을 단편적으로 열거하는 형식을 넘어, 이제는 전(前) 시대의 사건과 인물을 발굴하고 조명해 당대가 서있는 이유를 가슴 따뜻한 이야기로 엮어낼 자서전적 전시가 필요한 때”라면서 “이 기획이 우리 전대를 당대와 이어주고 후대와 엮어줄 질긴 이음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김지영 교수, 한국벤처창업학회 ‘최우수 논문상’
#img4# 인물 – 엄용호 목사 부부, 삼육대에 발전기금 쾌척 삼육대 경영학과 김지영 교수가 공공조달 수요를 통한 창업벤처기업 지원정책의 거시경제 파급효과를 분석한 논문으로 한국벤처창업학회 최우수 논문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12일 서울 서초대로 한국벤처투자에서 열린 ‘2021 한국벤처창업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진행됐다.

수상 논문 제목은 ‘공공조달수요를 통한 창업벤처기업 지원의 거시경제 파급효과’다. 김 교수와 김재현 파이터치연구원 연구실장이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했다. 논문에 따르면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정책은 크게 △창업, 기술 인력 등 ‘공급 지원정책’ △공공조달, 판로, 수출 등 ‘수요 지원정책’ △자금지원, 투융자 등 ‘금융 지원정책’으로 구분된다. 김 교수팀은 이 중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수요 지원정책이 거시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분석했다.

분석모형은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루카스가 개발한 동태일반균형모형을 활용했다. 현재의 의사결정이 미래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을 부분이 아닌 경제 전체로 보는 연구모형으로, 연구팀은 이 모형에 기업가의 통제범위를 반영했다.  

분석결과 창업벤처기업의 공공조달 비중을 5.7%에서 10%로 확대할 경우, 창업벤처기업의 실질생산은 약 46.17% 증가하고, 벤처기업 수는 약 150%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벤처기업을 통한 일자리는 약 64.56% 증가했다.

반면 공공조달 지원과 동일한 금액을 공급 부문 지원금으로 창업벤처기업에 지원할 경우, 경제적 효과는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는 정부가 공급 지원정책을 실시하면 공급 확대가 창업벤처기업 제품의 가격 하락을 야기해 지원정책의 효과를 반감시키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창업벤처기업 지원 시 공공조달을 통한 수요 지원을 확대하고, 단순 지원금 지급을 축소함으로써 정책효과를 극대화 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번 연구는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공공조달 지원에 따른 거시경제 파급효과를 국내 경제 현실을 반영한 일반균형 모형을 통해 최초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