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삼육대 김두한 과장, 고용노동부장관 표창

26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취업진로지원센터 김두한 과장이 고용노동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취업진로지원센터 김두한 과장이 청년취업진로 유공자로 선정돼 고용노동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김 과장은 고용노동부 주관 ‘대학일자리센터 지원사업’과 서울시 ‘청년 일자리사업’ 담당자로서 청년들의 진로 설정을 돕고 경력형성의 기회를 제공했으며, 취업매칭으로 청년 취업률 향상에 기여했다.

2018~2019년 대학일자리센터 소형사업을 체계적으로 운영하여 성과평과 결과 2년 연속 ‘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대형사업 운영기관에 선정돼 청년 취업지원 서비스 확대에 공헌했다.

또한 ‘서울시 대학-청년 강소기업 연계형 일자리사업’ 담당자로서 75개 기업 130명의 청년에게 일경험 기회를 제공했다. 사업 종료 후에는 참가자 26명이 실제 취업까지 연계되는 등 실질적 취업률 향상에 이바지했다.

1~2학년 필수 진로교과목인 ‘인생설계와 진로’의 지도교수용 강의 콘텐츠 개발 사업도 주도했다. 해당 콘텐츠를 LMS(온라인 학습 플랫폼)에 탑재해 교육과정을 표준화 했으며, 이를 통해 교수-학생 간 유기적인 진로지도가 이뤄지도록 했다.


인물 – 삼육대 김두한 과장, 고용노동부장관 표창
■ 사회복지학과 정종화 교수, 한국복지경영학회장 연임
삼육대 정종화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제10대 한국복지경영학회장으로 재선출됐다. 임기는 올해 말까지 1년이다.

한국복지경영학회는 지난 4일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정 교수를 9대에 이어 제10대 학회장으로 추대했다.

한국복지경영학회는 2011년 설립돼 사회적 경제와 사회복지서비스원 설립방안 등 복지경영과 관련한 다양한 산학연계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약 250여명의 회원이 소속돼 있으며, 연 2회 춘·추계 학술대회를 열고, 학술지 ‘복지경영연구’를 발행하고 있다.

정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복지시설 경영연구 △커뮤니티 케어 전개에 따른 지역사회 복지시설 경영 노하우 개발 △비영리 복지경영 해외 우수 사례 연구 등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감사로는 박영규 인천대 교수와 문진주 부산외국어대 교수가 선출됐다.

■ 이장미 교수, ‘KDB 창업교육 프로그램’ 우수교수 선정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이장미 교수가 ‘KDB 창업교육 프로그램’ 우수교수로 선정됐다.

KDB나눔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하는 KDB 창업교육 프로그램은 ‘고객 발굴(Customer Discovery) 중심 창업교육’을 국내 대학에 확산하는 사업이다. 고객 발굴은 고객 인터뷰를 통해 비즈니스모델을 지속적으로 체크하여 시장성이 없는 모델은 포기하고, 다른 시장성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창업전략이다.

이장미 교수는 이 사업의 지원을 받아 지난 학기 ‘디자인 스타트업’ 교과목을 개설했다. 디자인학과 전공 학생들을 대상으로 운영된 이 수업은 디자인 아이템 발굴에서 생산 공정까지의 과정을 통해 실제 창업으로 이어지는 실전형 교과목이다.


인물 – 삼육대 김두한 과장, 고용노동부장관 표창
수업은 이론과 실습 혼합형 커리큘럼으로 구성했다. 학생들은 이론을 온라인 강좌로 먼저 학습한 뒤, 수업시간에는 워크숍에 참여해 디자인 아이디어를 실현해 나가는 과정을 직접 경험했다. 또한 담당교수 외에 창업 분야 전문가 초청 강의를 50% 이상 구성하고, 기말고사는 창업오디션을 열어 사업계획의 타당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학생들은 한 학기 과정을 통해 △맞춤형 차박 플랫폼 ‘같이가차’ △캐릭터 제작 템플릿 ‘캐플릿’ △인디밴드 공연 정보 플랫폼 ‘SSIN IN’ △어린이 채소·과일 브랜드 ‘With KiKi’ △산책로 추천 플랫폼 ‘Toround’ △우리동네 마트 가격비교 플랫폼 ‘MA MACAT’ 등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창의적이고 우수한 창업 아이템을 개발했다.

이장미 교수는 “고객개발 방법론을 활용해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시장검증과 시제품 제작, IR피칭 과정을 거치며 실제 창업환경에 가까운 실습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수업 내 창업 아이디어가 실제 학생 창업까지 이어질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