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대학 발전기금 쾌척한 정태건-장문영 부부

240

정태건 박사 부부가 삼육대를 찾아 학교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로마린다의대 교수이자 이비인후과 전문의인 정태건 박사와 아내 장문영 사모가 삼육대학교와 삼육보건대학교의 발전을 위해 기금을 쾌척했다.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미주 장학재단인 ‘삼육대학교 국제재단’ 정태건 회장이 대학 발전기금 30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정태건 회장은 한국 재림교회를 대표하는 여성교육자 고(故) 임정혁(1909~2006) 교수의 차남. 임 교수는 한국 여명기 신여성으로, 이화여전(현 이화여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1934년부터 9년간 같은 대학 교수로 재직했다. 해방 후 1952년부터 삼육신학원(현 삼육대)에 부임해 1972년까지 20년간 영어, 양재, 가족관계, 가정관리학을 가르치며 헌신적으로 봉사했다.

교수 재직 중 <새로운 건강요리>를 출간해 당시로서는 매우 선구적인 채식 식생활 보급에 앞장섰다. 가정교육학과(현 식품영양학과) 생활실습관 건축을 위해 사재를 털어 건축비 전액을 헌신했고, 고액의 장학금을 기부해 어려운 학생들을 도왔다.

정 박사 역시 어머니의 뜻을 이어받아 2002년부터 장학기금과 발전기금, 건립기금 등으로 누적 5억 2210만원의 고액 기부금을 삼육대에 후원하며 대학 발전에 공헌했다. 지난해에는 삼육대 미주지역 장학재단인 ‘삼육대학교 국제재단’의 회장을 맡아 조직 설립을 주도하고, 미주 전역에 발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기금유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발전기금 전달식에는 정 회장 부부뿐 아니라, 자녀, 손자 등 미국에 거주하는 일가족이 모두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정 회장은 “어머니로부터 이어진 삼육대를 위한 헌신이 자녀와 손자세대까지 가족의 전통으로 계속되길 바란다. 중책(미주 장학재단 회장)을 맡은 만큼, 대학 발전과 재정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일목 총장은 “고 임정혁 교수님의 희생과 헌신의 정신을 이어받아, 시대의 사명을 감당하는 교육기관으로 우뚝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육대는 최근 교내 임정혁기념관을 리모델링해 재개관했다. 1971년 임 교수가 사재를 들여 가정교육학과 생활실습관으로 건립한 건물로 몇 년 전부터 사택으로 사용해왔다. 이번 리모델링을 거쳐 앞으로 VIP 게스트룸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인물 – 대학 발전기금 쾌척한 정태건-장문영 부부

■ 아내 장문영 사모는 삼육보건대에 발전기금
정태건 박사의 아내이자 삼육미주간호동문회 회장으로 미주동문회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장문영 사모는 모교인 삼육보건대에 10만 달러를 기탁했다. 2000년 10월 故 임정혁-정태건(子) 장문영(子婦) – 자서전 <이 거센 풍랑 까닭에> 출판기념과 도서 증정, 특별장학금 전달에 이어 2년 만이다.

박두한 총장은 “미국에 계시지만 마음은 늘 모교와 후배들과 함께 하시는 장문영 동문님의 마음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 대학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해 값진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육보건대는 올해 간호학부 시뮬레에션센터를 새롭게 리모델링해 더욱 앞서가는 간호교육을 선도하겠다는 다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