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김완수 장로, 발전기금 10억 원 기부 약정

192


삼육대 발전기금을 약정한 김완수 장로와 아내 임송자 사모가 김일목 총장과 자리를 같이했다.
사재를 털어 삼육대에 후학양성의 밑거름을 제공하는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신학과 65학번 동문인 김완수 장로(토론토한인교회 /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인)는 최근 100만 캐나다달러(한화 약 10억원) 규모의 대학 발전기금을 약정 기부했다. 김 발행인은 올해부터 4년간 매년 25만 캐나다 달러씩 나눠 기금을 납부하기로 했다.

김 발행인은 1965년 삼육신학대학(삼육대 전신) 신학과에 입학해 1968년 졸업했다. 목회자가 되고자 신학을 공부했으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꿈을 접어야 했다. 졸업 후 서울에서 페인트시공 사업과 여행사 등을 운영하던 그는 1970년대 초 캐나다로 이주해 인쇄업에 뛰어들었다.

시작은 작은 인쇄소였다. 당시 인쇄업은 인쇄, 제본, 제판 등 공정을 개별 업체에서 운영했다. 김 발행인은 이를 통합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인쇄회사로 탈바꿈해 사업을 확장하며 캐나다 최대 인쇄업체 ‘선 프린팅(Sun Printing)’으로 성장시켰다.

2004년에는 주간지 ‘캐나다 한국인’, 2012년 ‘토론토 중앙일보’를 창간했다. 두 매체는 한인사회를 통합하는 공기(公器)이자, 캐나다 정부와의 가교로서 소임을 다하며, 캐나다 한인 교민 사회 최대 언론사로 자리매김했다.

김 발행인의 발전기금 전달식은 지난 4월 15일 캐나다 토론토한인교회에서 열렸으며, 김일목 총장이 참석했다.

김 발행인은 “삼육대에서 공부하던 시절 학비와 생활비를 벌기 위해 밤에는 야경(夜警), 낮에는 산감(산지기), 강의실 청소, 회계실 근로를 하고 방학 때는 도서 방문판매를 하기도 했다”면서 “삼육동은 배고픔과 헐벗은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품고, 꿈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며 내 젊음을 불태웠던 곳이다. 내 인생에서 가장 보람 있는 삶의 터전을 쌓은 제2의 고향”이라고 회고하며 모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학령인구 감소로 재정난이 심화되는 등 한국 사립대학들의 교육 여건이 날로 어려워지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대학 발전에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발행인은 “나는 비록 목회의 꿈을 이루지 못했지만, 훌륭한 목회자를 기르는 일에도 요긴히 사용해주길 바란다.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도 고유한 삼육교육의 이념을 지켜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물 – 김완수 장로, 발전기금 10억 원 기부 약정

■ 김민자 집사, 발전기금 1억 원 기부
서울의 한 교회에 출석하는 김민자 집사도 삼육대에 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했다.

김 집사는 이영자 사모(남대극 전 총장 사모)가 운영하는 기도모임 ‘성령다락방’에 참여하며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모는 한국 재림교회 지도자의 산실인 삼육대의 가치와 최근의 발전상, 그리고 학령인구 감소와 14년째 이어지는 등록금 동결로 인한 대학의 재정난 등을 기도모임에서 종종 이야기해왔다.

김 집사는 “하나님께서 주신 재물을 어디에 어떻게 써야할 지 기도하며 고민한 끝에 삼육대에 기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 집사는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장학기금도 기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육대는 학업을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유학생을 복음의 전달자(HERALD)로 위임해 현지 사역을 지원하는 ‘SU-HERALD’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김 집사는 “세상에 많은 대학이 있지만, 삼육대는 가치관이 뚜렷하고 참 특별한 학교다. 우리 재단에 이런 학교가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기도하는 마음과 정성으로 드리는 이 성금이 대학 발전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