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송 장로, 구순 맞아 삼육대에 3만 달러 기부

37

이경송 장로가 구순을 맞아 모교인 삼육대에 발전기금 3만 달러를 기부했다.

삼육대 이경송 동문이 올해 구순을 맞아 모교를 방문해, 발전기금 3만 달러와 기념 화폐·주화 등 수집품을 기부했다. 

발전기금 전달식은 지난 20일 교내 총장공관 코이노니아홀에서 이 동문의 구순 축하연을 겸해 열렸다. 제해종 총장과 남대극 전 총장, 서광수 전 총장, 김일목 전 총장, 최준환 전 부총장 등이 자리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마린다에 거주하고 있는 이 동문은 1934년생으로, 1944년 일제 강점기 때 신사참배를 끝까지 거부하다 숨진 이명준 전도사의 장남이다. 1956년 삼육대 전신인 삼육신학원을 졸업한 그는 1966년 미국으로 건너가 60여 년간 클래식 음반과 다큐멘터리 영상, 전 세계 희귀 화폐·주화 등을 모아온 수집가다.

그러던 지난 2002년 음반 20상자를 꾸려 모교에 보낸 것을 시작으로, 수집 자료를 꾸준히 대학에 기증해 왔다. 최근까지 그가 모교에 보내온 자료는 총 1만 3000여 점에 이른다. 발전기금 누적 기부액도 6000만 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삼육대는 지난 2019년 이 동문의 모교 사랑과 숭고한 뜻을 기리고자 교내 학술정보원 1층에 ‘이경송 음악자료실’을 조성하고, DVD, CD, LP, LD 등 기증품을 모아 소장하고 있다. 자료실에 비치된 자료는 학생들이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이 동문은 발전기금 전달식에서 “모교에 방문할 때마다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여러분들의 사랑과 우정에 크게 감복했다. ‘인간미(人間味)’라는 말처럼 사람다운 정겨운 맛을 보여준 삼육동에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제해종 총장은 “자신의 살과 피와 같은 귀중본을 기꺼이 내어주시고, 재정적으로도 많은 후원을 해주신 그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대학이 잘 받아서 선배님의 소원대로 주님의 영광을 더 크게 드러내는 대학으로 성장하고 발전해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송 장로, 구순 맞아 삼육대에 3만 달러 기부

 

■ 안병구 교수, 장학기금 2000만 원 쾌척

삼육대 스미스학부대학 안병구 교수와 노경란 사모가 대학 장학기금 2000만 원을 기부했다. 

안 교수는 삼육대 원예학과를 졸업하고, 삼육대 노작교육(그린교육) 주임교수로 봉직하며 투철한 사명감과 헌신으로 노작교육의 기틀을 다지는 데 기여했다.

안 교수는 삼육대의 대표적인 고액기부자이기도 하다. 지난 2010년부터 현금과 토지 등 누적 5억2000만 원 상당의 사재를 대학 발전기금과 장학기금으로 기부하며 대학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

안 교수는 이 외에도 사재 2억 원을 들여 케냐 투르카나 지역에 ‘영규학교’를 세우기도 했다. 이 학교에는 현재 700여 명의 학생이 공부하고 있다. 


이경송 장로, 구순 맞아 삼육대에 3만 달러 기부

 

■ 목향원 한성우 대표, 장학기금 1000만 원 기부

경기 남양주시 별내동 소재 음식점 ‘목향원’의 한성우 대표가 장학기금 1000만 원을 삼육대에 기부했다. 

한 대표는 전달식에서 “사업 초창기 어려웠던 시절, 장남이 삼육대 화학생명과학과에 재학하며 여러 번 장학금을 받은 적이 있다”면서 “아들을 돌보기 힘들 정도로 어려웠는데 장학금이 큰 도움이 됐다. 은혜와 신세에 보답하고자 기부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 지난 2021년 삼육대에 발전기금 1000만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장학기금과 발전기금을 희사해 왔다. 그가 삼육대에 기부한 누적 금액은 4500만 원에 이른다. 

목향원은 남양주시 별내동에서 성업 중인 음식점. 지역사회에서 ‘착한 음식점’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한 대표는 2013년부터 별내 지역 홀몸 어르신을 위한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한부모 가정, 장애인, 수급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후원금을 다수 쾌척해 왔다. 

지난해에는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1억 원 기부를 약정하면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국세청이 인증한 ‘모범납세자’이기도 한 그는 지난 3월 구리세무서가 주최한 ‘제58회 납세자의날’ 기념행사에서 일일명예세무서장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이경송 장로, 구순 맞아 삼육대에 3만 달러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