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선교대회 … 엔데믹 시대의 전도전략 모색

89

영남합회는 ‘코로나 이후 선교 새로운 교회, 함께하는 공동체’라는 주제로 선교대회를 열었다.
영남합회 안교선교부(부장 김동섭)는 지난달 26일과 27일 양일간 삼육청도연수원에서 ‘코로나 이후 선교 새로운 교회, 함께하는 공동체’라는 주제로 선교대회를 개최했다.

지역교회의 전.현직 선교 담당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낸 일선의 선교 일꾼을 격려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

이를 위해 ▲포스트 코로나와 선교(신광철 한국연합회 안교선교부장) ▲제자훈련과 소그룹(이병주 새울산교회 담임목사) ▲디지털 선교(장대기 영남합회 디지털선교부장) ▲마을목회 및 감화력센터(강종덕 사회복지법인 삼육재단 사무국장) ▲이주민목회 및 선교(서정우 진주중앙교회 담임목사)를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해 특강을 진행했다.

또한 현장에서 복음전도에 최선을 다하는 선교부장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각종 의견을 청취했다. 이를 통해 합회의 선교비전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전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선교의 이론과 방법 그리고 실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대응책을 종합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유익한 기회였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합회 선교부장 김동섭 목사는 “뉴노멀 시대를 바라보는 상황에서 소그룹 중심의 제자훈련, 디지털 선교, 마을목회, 지역중심 감화력센터, 이주민목회 등 교회의 변화를 다양하게 기획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급변하는 시대 상황에 교회가 어떻게 대응하고, 공동체적으로 함께할 수 있을지 방향성을 모색하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영남합회는 I WILL GO 사업의 핵심 키워드로 ‘Touch’를 선정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예수님을 Touch하여 영적 성장’을 이루고 ‘이웃을 Touch하는 선교감화력 사업을 활성화’하며 다음 세대에 신앙의 유산을 남겨주기 위해 ‘자녀들을 Touch’하는 사업에 주력한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특히 IWG 사업을 세 가지 핵심 분야로 단순화함으로써 선택과 집중의 원리를 적용했다.